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명박 정부가 쿨”…윤석열 발언 논란 후폭풍
입력 2019.10.18 (21:03) 수정 2019.10.18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명박 정부가 쿨”…윤석열 발언 논란 후폭풍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감장에서 나온 윤석열 총장의 발언 가운데 오늘(18일) 논란을 부른 말이 또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때 상당히 쿨했다"라는 발언입니다.

​당장, 이명박 정부 당시 검찰의 부당한 수사로 피해를 입었던 당사자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 대검이 뒤늦게 해명을 내놨습니다.

최창봉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17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

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던진 질문에,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와 문재인 정부를 비교하면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적입니까? 중립을 보장하고 있습니까?"]

윤석열 검찰총장은 개인적 경험임을 전제로 이렇게 답변합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대통령 측근과 형(이상득 전 국회의원) 이런 분들을 구속을 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나고요. 박근혜 정부 때는 다 아시는 거고..."]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예. 총장님 좋습니다. 자 그러면..."

답변이 도중에 멈추면서 이명박 정부가 검찰에 가장 중립적이었다고 해석될 소지를 남겼습니다.

곧바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강제 해임된 뒤 배임 혐의로 기소됐다가 무죄를 받은 정연주 전 KBS 사장은 '부당한 권력에 당한 피해자에 대한 무신경', '황당한 역사 인식'이라고 비판했고, MBC PD수첩의 일원인 한학수 PD도 '죽음과도 같은 암흑의 시절'이었다며 절망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득 전 의원 수사가 이명박 정부가 레임덕을 겪던 5년차 때임을 감안하지 않은 채 개인적인 경험을 지나치게 일반화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논란이 커지자 대검찰청은 역대 정부를 차례로 설명하려 했는데 의원 질의로 답변이 중단됐다며 현 정부는 사건에 일절 개입하거나 지시하지 않는다고 뒤늦게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 “이명박 정부가 쿨”…윤석열 발언 논란 후폭풍
    • 입력 2019.10.18 (21:03)
    • 수정 2019.10.18 (22:38)
    뉴스 9
“이명박 정부가 쿨”…윤석열 발언 논란 후폭풍
[앵커]

국감장에서 나온 윤석열 총장의 발언 가운데 오늘(18일) 논란을 부른 말이 또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때 상당히 쿨했다"라는 발언입니다.

​당장, 이명박 정부 당시 검찰의 부당한 수사로 피해를 입었던 당사자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 대검이 뒤늦게 해명을 내놨습니다.

최창봉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17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

민주당 이철희 의원이 던진 질문에,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와 문재인 정부를 비교하면 어느 정부가 그나마 중립적입니까? 중립을 보장하고 있습니까?"]

윤석열 검찰총장은 개인적 경험임을 전제로 이렇게 답변합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대통령 측근과 형(이상득 전 국회의원) 이런 분들을 구속을 할 때 별 관여가 없었던 것으로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나고요. 박근혜 정부 때는 다 아시는 거고..."]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예. 총장님 좋습니다. 자 그러면..."

답변이 도중에 멈추면서 이명박 정부가 검찰에 가장 중립적이었다고 해석될 소지를 남겼습니다.

곧바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강제 해임된 뒤 배임 혐의로 기소됐다가 무죄를 받은 정연주 전 KBS 사장은 '부당한 권력에 당한 피해자에 대한 무신경', '황당한 역사 인식'이라고 비판했고, MBC PD수첩의 일원인 한학수 PD도 '죽음과도 같은 암흑의 시절'이었다며 절망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득 전 의원 수사가 이명박 정부가 레임덕을 겪던 5년차 때임을 감안하지 않은 채 개인적인 경험을 지나치게 일반화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논란이 커지자 대검찰청은 역대 정부를 차례로 설명하려 했는데 의원 질의로 답변이 중단됐다며 현 정부는 사건에 일절 개입하거나 지시하지 않는다고 뒤늦게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최창봉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