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숨진 50대 방치한 명상원 원장 구속…현장서 '한방 침·주사기' 발견
입력 2019.10.18 (21:08) 수정 2019.10.19 (00:14)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도내 한 명상원에서
50대 남성이 숨진 지
한 달이 넘어서야 발견됐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해당 명상원 원장이
결국, 구속됐습니다.
명상원에서는
한방 침과 에탄올,
고무장갑 등이 발견돼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의 한 명상수련원에서
시신을 장기간 방치한 혐의를 받는
명상원 원장
58살 홍 모씨가 구속됐습니다.

제주지방법원은
유기치사와 사체은닉 혐의로
홍 씨에 대한 피의자 심문을 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원장 홍 씨뿐만 아니라,
명상원 대표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대표들과 원장이
공모했다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원장인 홍씨에 대해서만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57살 김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방에서는
의문투성이인 물건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현장 감식에서
흑설탕과 주사기,
한방 침과 고무장갑,
에탄올을 발견해 압수했습니다.

앞서 경찰에 입건된
명상원 관계자들은
숨진 김 씨에게 설탕물을 먹이고
시신을 닦아줬다고 진술했지만,
왜 설탕물을 먹였는지,
어떻게 먹였는지 등
의문이 커지고 있어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경찰도 김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숨진 지 한 달이 넘은 것으로 추정할 뿐,
그동안 김 씨의 시신에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과수에 정확한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 숨진 50대 방치한 명상원 원장 구속…현장서 '한방 침·주사기' 발견
    • 입력 2019-10-18 21:08:08
    • 수정2019-10-19 00:14:53
    뉴스9(제주)
[앵커멘트]
도내 한 명상원에서
50대 남성이 숨진 지
한 달이 넘어서야 발견됐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해당 명상원 원장이
결국, 구속됐습니다.
명상원에서는
한방 침과 에탄올,
고무장갑 등이 발견돼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습니다.
안서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의 한 명상수련원에서
시신을 장기간 방치한 혐의를 받는
명상원 원장
58살 홍 모씨가 구속됐습니다.

제주지방법원은
유기치사와 사체은닉 혐의로
홍 씨에 대한 피의자 심문을 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앞서 경찰은
원장 홍 씨뿐만 아니라,
명상원 대표 2명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대표들과 원장이
공모했다는 증거가 부족하다"며
원장인 홍씨에 대해서만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57살 김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방에서는
의문투성이인 물건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현장 감식에서
흑설탕과 주사기,
한방 침과 고무장갑,
에탄올을 발견해 압수했습니다.

앞서 경찰에 입건된
명상원 관계자들은
숨진 김 씨에게 설탕물을 먹이고
시신을 닦아줬다고 진술했지만,
왜 설탕물을 먹였는지,
어떻게 먹였는지 등
의문이 커지고 있어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경찰도 김씨의 시신을 부검한 결과,
숨진 지 한 달이 넘은 것으로 추정할 뿐,
그동안 김 씨의 시신에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과수에 정확한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안서연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