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베, ‘자위대 호르무즈 독자 파견’ 지시…‘개헌’ 염두
입력 2019.10.18 (21:15) 수정 2019.10.18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과 이란이 충돌하고 있는 중동 호르무즈 해협에 일본이 자위대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이 추진 중인 '다국적 호위 연합체'가 아닌 독자 활동을 펼치겠다는 건데요.

위헌 논란은 피하면서 아베 총리 필생의 과업인 '개헌'에 불을 지피려는 속셈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걸프 해역 입구, 호르무즈 해협.

아베 총리가 이 지역에 자위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본격 검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다국적 호위 연합체'에는 불참하는 대신에 독자 작전을 펼치겠다는 것입니다.

직접적인 무력 충돌에 휘말리지는 않겠다는 것으로, 이란과의 우호 관계를 감안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 또 일본 관련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해 독자 활동을 실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현행 '방위성 설치법'은 자위대 파견 근거를 '조사·연구' 목적으로 한정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이를 토대로 해상자위대 소속 호위함과 초계기를 보내 정보수집과 경계 활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NHK는 "일본 외에 타 국적 선박 호위는 물론이고, 연합체에 참가한 다른 나라와의 정보 교환에도 한계가 있다", "자위대 파견 걸림돌을 둘러싼 논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지난 4일, 국회 시정연설 : "'개헌'이라는 이정표를 향해 여러분, 국민에의 책임을 다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일본 집권 자민당은 개헌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오늘(18일)부터 전국 순회 집회에 돌입했습니다.

10%포인트 안팎으로 우세한 '개헌 반대 여론'을 뒤집겠다는 목표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日 아베, ‘자위대 호르무즈 독자 파견’ 지시…‘개헌’ 염두
    • 입력 2019-10-18 21:17:05
    • 수정2019-10-18 22:11:04
    뉴스 9
[앵커]

미국과 이란이 충돌하고 있는 중동 호르무즈 해협에 일본이 자위대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미국이 추진 중인 '다국적 호위 연합체'가 아닌 독자 활동을 펼치겠다는 건데요.

위헌 논란은 피하면서 아베 총리 필생의 과업인 '개헌'에 불을 지피려는 속셈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걸프 해역 입구, 호르무즈 해협.

아베 총리가 이 지역에 자위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본격 검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다국적 호위 연합체'에는 불참하는 대신에 독자 작전을 펼치겠다는 것입니다.

직접적인 무력 충돌에 휘말리지는 않겠다는 것으로, 이란과의 우호 관계를 감안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 또 일본 관련 선박의 안전 확보를 위해 독자 활동을 실행해 나갈 예정입니다."]

현행 '방위성 설치법'은 자위대 파견 근거를 '조사·연구' 목적으로 한정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이를 토대로 해상자위대 소속 호위함과 초계기를 보내 정보수집과 경계 활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NHK는 "일본 외에 타 국적 선박 호위는 물론이고, 연합체에 참가한 다른 나라와의 정보 교환에도 한계가 있다", "자위대 파견 걸림돌을 둘러싼 논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지난 4일, 국회 시정연설 : "'개헌'이라는 이정표를 향해 여러분, 국민에의 책임을 다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일본 집권 자민당은 개헌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해 오늘(18일)부터 전국 순회 집회에 돌입했습니다.

10%포인트 안팎으로 우세한 '개헌 반대 여론'을 뒤집겠다는 목표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