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동영상 보며 고속버스 운전 ‘공포의 두 시간’
입력 2019.10.18 (21:27)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시속 100 km 가까이 빠른 속도로 질주하는 고속버스 안.

운전기사가 앞을 보지 않고, 왼쪽으로 고개를 돌려 무언가를 쳐다봅니다.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시청하는 겁니다.

[고속버스 승객/음성변조 : "드라마를 이렇게 보시는 것 같더라고요. 그렇게 유튜브 시청을 하고 그렇게 운전하시면 한번 사고 나게 되면 대형 사고 일어나게..."]

이 버스는 승객 20여 명을 태우고 광주광역시에서 대전 유성으로 가는 길이었습니다.

당시 버스 기사는 동영상을 보면서 두 시간가량 차를 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승객들은 버스에서 내릴 때까지 가슴을 졸이며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운전기사는 동영상을 보느라 공사 구간을 뒤늦게 발견하고 급제동을 하기도 했다고 말합니다.

[고속버스 승객/음성변조 : "고속도로 공사하는 데가 좀 많이 있더라고요. 블랙박스 보면 아시겠지만 기사님께서 급정거하고 그래서 승객들이 깜짝 놀라고..."]

승객들 항의가 잇따르자 버스 회사 측은 해당 운전기사를 운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과했습니다.

[버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징계위원회에서 결정이 되면... 어떻게 될지아직 결정이 난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일단은 근무에서는 배제를 합니다."]

현행법상 운전 중 전자기기를 시청하면 가벼운 벌점이나 범칙금 정도의 솜방망이 처벌을 받기 때문에 이런 안전 불감증이 반복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KBS 뉴스 한희조입니다.
  • [자막뉴스] 동영상 보며 고속버스 운전 ‘공포의 두 시간’
    • 입력 2019-10-18 21:27:37
    자막뉴스
시속 100 km 가까이 빠른 속도로 질주하는 고속버스 안.

운전기사가 앞을 보지 않고, 왼쪽으로 고개를 돌려 무언가를 쳐다봅니다.

휴대전화로 동영상을 시청하는 겁니다.

[고속버스 승객/음성변조 : "드라마를 이렇게 보시는 것 같더라고요. 그렇게 유튜브 시청을 하고 그렇게 운전하시면 한번 사고 나게 되면 대형 사고 일어나게..."]

이 버스는 승객 20여 명을 태우고 광주광역시에서 대전 유성으로 가는 길이었습니다.

당시 버스 기사는 동영상을 보면서 두 시간가량 차를 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승객들은 버스에서 내릴 때까지 가슴을 졸이며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운전기사는 동영상을 보느라 공사 구간을 뒤늦게 발견하고 급제동을 하기도 했다고 말합니다.

[고속버스 승객/음성변조 : "고속도로 공사하는 데가 좀 많이 있더라고요. 블랙박스 보면 아시겠지만 기사님께서 급정거하고 그래서 승객들이 깜짝 놀라고..."]

승객들 항의가 잇따르자 버스 회사 측은 해당 운전기사를 운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과했습니다.

[버스 회사 관계자/음성변조 : "징계위원회에서 결정이 되면... 어떻게 될지아직 결정이 난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일단은 근무에서는 배제를 합니다."]

현행법상 운전 중 전자기기를 시청하면 가벼운 벌점이나 범칙금 정도의 솜방망이 처벌을 받기 때문에 이런 안전 불감증이 반복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KBS 뉴스 한희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