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도내 수소충전소 8곳 설치 추진... 주민 불안 여전
입력 2019.10.18 (21:49) 수정 2019.10.18 (23:10)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강원도가
내년 말까지 도내 8곳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수소 산업과
관련한 폭발이나 화재 사고가 잇따르면서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어.
정상적인 사업추진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배출가스가 없고 소음이 적은
수소자동차.

정부는 2040년까지
이 친환경 자동차를
600만 대 넘게 생산한다는 계획입니다.

강원도도 발맞춰
내년 말까지 270억 원을 들여
속초와 강릉, 춘천 등 8곳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시군마다 주민설명회를 열고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는데,
주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올해 5월 강릉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국내외에서
수소 산업 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화재가 난
노르웨이 충전소의 수소 공급업체가
속초 충전소의 시공업체로 참여하다 보니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주영래/속초시번영회장
"시민의 입장에서는 안전성에 대해서는 조금이라도 안전을 많이 확보한 다음에 설치하기를 희망할 수도 있습니다."


사업 수행자인
강원테크노파크는 노르웨이와 우리나라의
설비 방식이 다르다며, 안전성에는
크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조형환/강원테크노파크 팀장
"유럽용 수소충전소에서 쓰이게 되는 고압용기는 플랜지라고해서 볼트와 너트를 체결하는 방식인데 우리나라랑 미국은 이런 용기를 쓸 수가 없습니다."

또,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충전소 방호벽 두께를 법정기준보다
더 두껍게 설치하는 등
안전대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설계에서부터 완공까지
관련 법령을 준수하겠다며 설득에 나섰지만,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수소자동차 사업이 초기 단계다 보니
지역 주민들의 우려는 쉽게
불식시키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 도내 수소충전소 8곳 설치 추진... 주민 불안 여전
    • 입력 2019-10-18 21:49:39
    • 수정2019-10-18 23:10:11
    뉴스9(원주)
[앵커멘트]

강원도가
내년 말까지 도내 8곳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수소 산업과
관련한 폭발이나 화재 사고가 잇따르면서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하고 있어.
정상적인 사업추진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김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배출가스가 없고 소음이 적은
수소자동차.

정부는 2040년까지
이 친환경 자동차를
600만 대 넘게 생산한다는 계획입니다.

강원도도 발맞춰
내년 말까지 270억 원을 들여
속초와 강릉, 춘천 등 8곳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해당 시군마다 주민설명회를 열고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는데,
주민들의 반응은 시큰둥합니다.

올해 5월 강릉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국내외에서
수소 산업 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화재가 난
노르웨이 충전소의 수소 공급업체가
속초 충전소의 시공업체로 참여하다 보니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주영래/속초시번영회장
"시민의 입장에서는 안전성에 대해서는 조금이라도 안전을 많이 확보한 다음에 설치하기를 희망할 수도 있습니다."


사업 수행자인
강원테크노파크는 노르웨이와 우리나라의
설비 방식이 다르다며, 안전성에는
크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조형환/강원테크노파크 팀장
"유럽용 수소충전소에서 쓰이게 되는 고압용기는 플랜지라고해서 볼트와 너트를 체결하는 방식인데 우리나라랑 미국은 이런 용기를 쓸 수가 없습니다."

또,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충전소 방호벽 두께를 법정기준보다
더 두껍게 설치하는 등
안전대책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설계에서부터 완공까지
관련 법령을 준수하겠다며 설득에 나섰지만,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수소자동차 사업이 초기 단계다 보니
지역 주민들의 우려는 쉽게
불식시키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보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