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해 투서.강압 감찰로 숨진 경찰 현충원 안장
입력 2019.10.18 (09:10) 수정 2019.10.21 (18:01) 청주
동료의 허위 투서로
강압 감찰을 받다 숨진
충주경찰서 소속 고(故) 피진아 경사가
국립현충원에 안장됐습니다.
피 경사는 지난 7월
인사혁신처로부터 순직을 인정받아,
오늘 충주에 있는 유해가
대전현충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앞서 2017년 10월 피 경사는
동료 A 경사의 악의적인 투서로 감찰을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무고 혐의로 재판을 받은 A 경사는
징역 1년 6월형을 확정받았습니다.
  • 음해 투서.강압 감찰로 숨진 경찰 현충원 안장
    • 입력 2019-10-19 08:18:52
    • 수정2019-10-21 18:01:15
    청주
동료의 허위 투서로
강압 감찰을 받다 숨진
충주경찰서 소속 고(故) 피진아 경사가
국립현충원에 안장됐습니다.
피 경사는 지난 7월
인사혁신처로부터 순직을 인정받아,
오늘 충주에 있는 유해가
대전현충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앞서 2017년 10월 피 경사는
동료 A 경사의 악의적인 투서로 감찰을 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무고 혐의로 재판을 받은 A 경사는
징역 1년 6월형을 확정받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