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대통령 친서’들고 아베 만나는 이총리
입력 2019.10.19 (12:1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 대표로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이낙연 총리.

이틀 뒤인 24일 아베 일본 총리와 만납니다.

면담 시간은 10여 분 정도.

짧은 만남이지만,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총리는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먼저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고 물었고 자신은 "써 주십시오"라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매우 걱정하고, 임기 내 문제 해결을 바라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나 총리실은 친서를 확정적이라고 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이 총리 화법이나 방일 직전이라는 시점을 감안하면, 어떤 식이든 문 대통령의 직접 메시지가 전달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용은 징용 문제와 지소미아 등 구체적 현안보다는 큰 틀의 관계 개선 의지가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톱다운 방식의 해결을 위한 한일 정상 회담 제안 가능성도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취임 후 처음으로 주한 외교사절을 초청한 자리에서 국제적 협력을 강조했고, 나가미네 일본 대사와는 2분여 간 대화를 나눴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특히 공정하고 자유로운 무역을 통해 세계 경기를 살리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은 국제적 협력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입니다."]

국정 2인자인 총리의 방일로 일본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숩니다.

양국간 비공개 협의가 진행중인데, 현재로선 간극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자막뉴스] ‘대통령 친서’들고 아베 만나는 이총리
    • 입력 2019-10-19 12:13:05
    자막뉴스
정부 대표로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이낙연 총리.

이틀 뒤인 24일 아베 일본 총리와 만납니다.

면담 시간은 10여 분 정도.

짧은 만남이지만,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총리는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먼저 "친서를 보내는 것이 좋겠지요"라고 물었고 자신은 "써 주십시오"라고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한일 관계를 매우 걱정하고, 임기 내 문제 해결을 바라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청와대나 총리실은 친서를 확정적이라고 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이 총리 화법이나 방일 직전이라는 시점을 감안하면, 어떤 식이든 문 대통령의 직접 메시지가 전달될 것으로 보입니다.

내용은 징용 문제와 지소미아 등 구체적 현안보다는 큰 틀의 관계 개선 의지가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톱다운 방식의 해결을 위한 한일 정상 회담 제안 가능성도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취임 후 처음으로 주한 외교사절을 초청한 자리에서 국제적 협력을 강조했고, 나가미네 일본 대사와는 2분여 간 대화를 나눴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특히 공정하고 자유로운 무역을 통해 세계 경기를 살리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것은 국제적 협력이 있어야만 가능한 일입니다."]

국정 2인자인 총리의 방일로 일본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숩니다.

양국간 비공개 협의가 진행중인데, 현재로선 간극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