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44년 전 실종됐던 딸, DNA로 엄마 찾았다
입력 2019.10.19 (21:5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태순 씨의 큰 딸, 신경하 씨는 1975년 5월 실종됐습니다.

제일 좋아하는 꽃신을 신고 나간 딸은 거짓말처럼 사라졌습니다.

[한태순/67살/신경하 씨 어머니 : "오니까 애가 없어. 그래서 할머니네 집이 거기서 한 1km 정도밖에 안 떨어져있거든. 그래서 거기 갔나보다, 그랬지."]

손바닥만한 사진 한 장을 들고 미친 듯이 딸을 찾아 헤맸습니다.

["나는 맨날 경찰서를 다녔어요 매일. 옛날에는 차도 없지, 그쪽에 다니는 버스도 없지. 걸어서 경찰서 다니는 거야."]

그런데 보름 전인 지난 4일, 미국에 살고 있는 딸을 찾았다는 믿기지 않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너무 놀라가지고 '지금 사기쳐요?' 내가다짜고짜 그랬다니까. 어우 안 믿기죠."]

한 씨가 3년 전 등록해 둔 DNA 덕분이었습니다.

한 씨는 한국의 비영리단체에, 미국에 입양갔던 딸은 미국의 한 업체에 각각 DNA를 맡겼는데, 이 두 곳이 정보를 공유하다 일치하는 DNA를 확인한 겁니다.

딸이 미국에서 오는 날, 한태순 씨 발걸음이 빨라집니다.

["마음이 급해가지고 집에 있는 게 싫고, 빨리 공항에서 기다려도 기다리고 싶더라고."]

["경하야!"]

44년 만에 만난 엄마와 딸.

서로를 끌어안고 한참을 울었습니다.

["엄마가 미안해. (it's okay.) 쏘 쏘리, 미안해..."]

["안아보니까 내 딸 맞아요. 얼굴 만져보니까 내 딸 맞고. 다 맞아요. 44년 만에 처음 안아보니까 어떻게 말이 표현이 안 돼..."]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 [자막뉴스] 44년 전 실종됐던 딸, DNA로 엄마 찾았다
    • 입력 2019-10-19 21:51:57
    자막뉴스
한태순 씨의 큰 딸, 신경하 씨는 1975년 5월 실종됐습니다.

제일 좋아하는 꽃신을 신고 나간 딸은 거짓말처럼 사라졌습니다.

[한태순/67살/신경하 씨 어머니 : "오니까 애가 없어. 그래서 할머니네 집이 거기서 한 1km 정도밖에 안 떨어져있거든. 그래서 거기 갔나보다, 그랬지."]

손바닥만한 사진 한 장을 들고 미친 듯이 딸을 찾아 헤맸습니다.

["나는 맨날 경찰서를 다녔어요 매일. 옛날에는 차도 없지, 그쪽에 다니는 버스도 없지. 걸어서 경찰서 다니는 거야."]

그런데 보름 전인 지난 4일, 미국에 살고 있는 딸을 찾았다는 믿기지 않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너무 놀라가지고 '지금 사기쳐요?' 내가다짜고짜 그랬다니까. 어우 안 믿기죠."]

한 씨가 3년 전 등록해 둔 DNA 덕분이었습니다.

한 씨는 한국의 비영리단체에, 미국에 입양갔던 딸은 미국의 한 업체에 각각 DNA를 맡겼는데, 이 두 곳이 정보를 공유하다 일치하는 DNA를 확인한 겁니다.

딸이 미국에서 오는 날, 한태순 씨 발걸음이 빨라집니다.

["마음이 급해가지고 집에 있는 게 싫고, 빨리 공항에서 기다려도 기다리고 싶더라고."]

["경하야!"]

44년 만에 만난 엄마와 딸.

서로를 끌어안고 한참을 울었습니다.

["엄마가 미안해. (it's okay.) 쏘 쏘리, 미안해..."]

["안아보니까 내 딸 맞아요. 얼굴 만져보니까 내 딸 맞고. 다 맞아요. 44년 만에 처음 안아보니까 어떻게 말이 표현이 안 돼..."]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