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강제동원역사관 방문
입력 2019.10.18 (14:00) 수정 2019.10.21 (10:19) 뉴스9(부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92살 이옥선 할머니가 오늘(18일) 국립일제강동원역사관을 방문했습니다.

 역사관에서는 이번 주말까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의 삶을 담은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부산이 고향인 이 할머니가 직접 전시회장 찾아 역사관 곳곳을 둘러봤습니다.

 2015년 12월 개관한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찾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강제동원역사관 방문
    • 입력 2019-10-21 10:15:54
    • 수정2019-10-21 10:19:38
    뉴스9(부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92살 이옥선 할머니가 오늘(18일) 국립일제강동원역사관을 방문했습니다.

 역사관에서는 이번 주말까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의 삶을 담은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부산이 고향인 이 할머니가 직접 전시회장 찾아 역사관 곳곳을 둘러봤습니다.

 2015년 12월 개관한 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가 찾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