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8번 박수친 與 vs ‘X표·야유’한 野…예산전도 험로
입력 2019.10.22 (21:10) 수정 2019.10.22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2일) 대통령의 시정연설 과정에서 여당 의원들은 28번 박수를 쳤고, 야당 의원들은 손으로 엑스 표시를 하거나 야유를 했습니다.

그래서 앞서 설명한 내년 예산안 531조원 심사는, 이미 쟁점이 된 공수처법과 선거제 개혁안과 얽혀, 험난할 것 같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정연설에 앞선 환담 자리.

웃으며 인사는 나눴지만, 대화는 냉랭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 장관 임명한 그 이유에 대해서 국민들 마음이 굉장히 분노랄까…."]

뼈있는 얘기도 오갔습니다.

[이주영/국회 부의장/자유한국당 : "야당에서 나온 목소리 좀 많이 귀담아 들어주시고 하면 더 대통령 인기가 올라갈 것 같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그런데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

환담장 분위기는 시정연설 내내 이어졌습니다.

입장 때부터 여야 의석 분위기는 극명히 달랐습니다.

일자리가 회복세란 대통령 언급에 야유가 나왔고, 귀를 막는 한국당 의원도 있었습니다.

공수처법 처리 주문에 한국당 의원들은 단체로 X 표시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저 자신부터, 다른 생각을 가진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과 함께 스스로를 성찰하겠습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28번의 박수로 호응했습니다.

연설 직후, 대통령이 한국당 쪽으로 향했지만, 상당수 의원들이 악수를 거부하고 출구로 향했습니다.

극명한 입장 차 속에 여야는 다음 주부터 예산안 심사에 들어갑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2020년 예산은 우리 경제 혁신의 힘을 키우는 예산입니다. 야당의 초당적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입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대변인 : "희망이 아닌 절망의 시정연설, 미래가 실종된 시정연설이었습니다."]

예산안 처리는 12월 초가 시한이고, 패스트트랙 안건 처리는 11월 말쯤부터 시도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일정을 감안하면 예산안과 공수처법, 선거제 개혁안이 한꺼번에 맞물려 논의될 수도 있어, 예산 정국 역시 험로가 예상됩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
  • 28번 박수친 與 vs ‘X표·야유’한 野…예산전도 험로
    • 입력 2019-10-22 21:12:49
    • 수정2019-10-22 22:07:57
    뉴스 9
[앵커]

오늘(22일) 대통령의 시정연설 과정에서 여당 의원들은 28번 박수를 쳤고, 야당 의원들은 손으로 엑스 표시를 하거나 야유를 했습니다.

그래서 앞서 설명한 내년 예산안 531조원 심사는, 이미 쟁점이 된 공수처법과 선거제 개혁안과 얽혀, 험난할 것 같습니다.

박혜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정연설에 앞선 환담 자리.

웃으며 인사는 나눴지만, 대화는 냉랭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조국 장관 임명한 그 이유에 대해서 국민들 마음이 굉장히 분노랄까…."]

뼈있는 얘기도 오갔습니다.

[이주영/국회 부의장/자유한국당 : "야당에서 나온 목소리 좀 많이 귀담아 들어주시고 하면 더 대통령 인기가 올라갈 것 같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그런데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

환담장 분위기는 시정연설 내내 이어졌습니다.

입장 때부터 여야 의석 분위기는 극명히 달랐습니다.

일자리가 회복세란 대통령 언급에 야유가 나왔고, 귀를 막는 한국당 의원도 있었습니다.

공수처법 처리 주문에 한국당 의원들은 단체로 X 표시를 만들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저 자신부터, 다른 생각을 가진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과 함께 스스로를 성찰하겠습니다."]

반면 여당 의원들은 28번의 박수로 호응했습니다.

연설 직후, 대통령이 한국당 쪽으로 향했지만, 상당수 의원들이 악수를 거부하고 출구로 향했습니다.

극명한 입장 차 속에 여야는 다음 주부터 예산안 심사에 들어갑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2020년 예산은 우리 경제 혁신의 힘을 키우는 예산입니다. 야당의 초당적 협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입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대변인 : "희망이 아닌 절망의 시정연설, 미래가 실종된 시정연설이었습니다."]

예산안 처리는 12월 초가 시한이고, 패스트트랙 안건 처리는 11월 말쯤부터 시도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 일정을 감안하면 예산안과 공수처법, 선거제 개혁안이 한꺼번에 맞물려 논의될 수도 있어, 예산 정국 역시 험로가 예상됩니다.

KBS 뉴스 박혜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