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공정 개혁 강력 추진”…집권 후반기 핵심 키워드?
입력 2019.10.23 (07:01) 수정 2019.10.23 (07: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국회 시정연설을 했습니다.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조국 정국'에서 드러난 국민적 열망에 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되는 데, 집권 후반기를 맞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키워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정국 이후 첫 국회 연설, 핵심 단어는 '공정'이었습니다.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했지만 국민의 요구는 훨씬 높았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 내자는 것이었습니다."]

사회 지도층일수록 더 높은 공정성이 필요하다며, 경제 뿐 아니라 사회 전반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교육과 채용, 병역과 직장 내 차별까지 사례를 일일히 거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어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습니다."]

검찰 개혁 의지도 거듭 밝혔습니다.

특히 공수처는 '대통령 친인척 등 권력형 비리 사정기구로 의미가 크다', '어떤 대안이 있냐'며, 반대하는 야당을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권력형 비리에 대한 엄정한 사정 기능이 작동하고 있었다면 국정농단 사건은 없었을 것입니다."]

민생 경제 법안 처리도 촉구했습니다.

탄력근로제 관련법 등 많은 법안이 국회 계류 중이라며 더 미룰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를 위해 여야정 협의체와 당 대표 회동을 활성화해 협치를 복원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보수적인 생각과 진보적인 생각이 실용적으로 조화를 이루어야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있을 것입니다."]

513조 원 규모의 내년 예산에 대해선 엄중한 경제 상황을 맞아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신산업 지원으로 '혁신'하고 청년과 노인 지원으로 '포용'하며 50조 원 국방 예산으로 '평화'의 힘을 키우겠다며 예산안 처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문 대통령 “공정 개혁 강력 추진”…집권 후반기 핵심 키워드?
    • 입력 2019-10-23 07:04:16
    • 수정2019-10-23 07:15:23
    뉴스광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국회 시정연설을 했습니다.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조국 정국'에서 드러난 국민적 열망에 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되는 데, 집권 후반기를 맞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키워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정국 이후 첫 국회 연설, 핵심 단어는 '공정'이었습니다.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노력했지만 국민의 요구는 훨씬 높았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요구는 제도에 내재된 합법적인 불공정과 특권까지 근본적으로 바꿔 내자는 것이었습니다."]

사회 지도층일수록 더 높은 공정성이 필요하다며, 경제 뿐 아니라 사회 전반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돼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교육과 채용, 병역과 직장 내 차별까지 사례를 일일히 거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요구를 깊이 받들어 '공정'을 위한 '개혁'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겠습니다."]

검찰 개혁 의지도 거듭 밝혔습니다.

특히 공수처는 '대통령 친인척 등 권력형 비리 사정기구로 의미가 크다', '어떤 대안이 있냐'며, 반대하는 야당을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권력형 비리에 대한 엄정한 사정 기능이 작동하고 있었다면 국정농단 사건은 없었을 것입니다."]

민생 경제 법안 처리도 촉구했습니다.

탄력근로제 관련법 등 많은 법안이 국회 계류 중이라며 더 미룰 수 없다고 했습니다.

이를 위해 여야정 협의체와 당 대표 회동을 활성화해 협치를 복원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보수적인 생각과 진보적인 생각이 실용적으로 조화를 이루어야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있을 것입니다."]

513조 원 규모의 내년 예산에 대해선 엄중한 경제 상황을 맞아 꼭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신산업 지원으로 '혁신'하고 청년과 노인 지원으로 '포용'하며 50조 원 국방 예산으로 '평화'의 힘을 키우겠다며 예산안 처리를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