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용비리 의혹' 전남대병원 사무국장 보직 사퇴
입력 2019.10.23 (07:56) 수정 2019.10.23 (11:22) 뉴스광장(광주)

  채용비리 의혹으로 국정감사에서 질타를 받은 김성완 전남대병원 사무국장이 보직을 사퇴했습니다. 



  김 사무국장은 조카의 채용 면접에 직접 참여해 최고점을 주고  



아들의 채용에 관여한 사실 등이 교육부 감사에 적발된데다 최근 국정감사에서 병원 간부끼리 각자의 자녀 채용 면접에 교차로 들어가



최고점을 줘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중당 청년당원들은 어제(22) 전남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이 병원장의 무능과 사적이익을 위해 비리를 저지른 사무국장의 야비한 합작이라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병원장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했습니다.


  • '채용비리 의혹' 전남대병원 사무국장 보직 사퇴
    • 입력 2019-10-23 07:56:59
    • 수정2019-10-23 11:22:19
    뉴스광장(광주)

  채용비리 의혹으로 국정감사에서 질타를 받은 김성완 전남대병원 사무국장이 보직을 사퇴했습니다. 



  김 사무국장은 조카의 채용 면접에 직접 참여해 최고점을 주고  



아들의 채용에 관여한 사실 등이 교육부 감사에 적발된데다 최근 국정감사에서 병원 간부끼리 각자의 자녀 채용 면접에 교차로 들어가



최고점을 줘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중당 청년당원들은 어제(22) 전남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이 병원장의 무능과 사적이익을 위해 비리를 저지른 사무국장의 야비한 합작이라며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고 병원장에게 항의 서한을 전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