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
입력 2019.10.23 (08:04) 수정 2019.10.23 (08:4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을 남측과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며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유지향 기자, 그간 금강산 관광은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처럼 인식돼 왔는데, 김 위원장이 이를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고요?

[리포트]

네, 오늘 북한 노동신문 1면을 통해 나온 내용인데요,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한 자리에서 이같은 발언이 나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먼저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땅이 아깝다고,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돼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철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시설들을 북한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지금 금강산이 마치 남북의 공유물처럼, 남북관계의 상징처럼 되어 있고 남북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금강산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부에서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김정은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
    • 입력 2019-10-23 08:07:01
    • 수정2019-10-23 08:46:03
    아침뉴스타임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을 남측과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며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유지향 기자, 그간 금강산 관광은 남북교류 협력의 상징처럼 인식돼 왔는데, 김 위원장이 이를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고요?

[리포트]

네, 오늘 북한 노동신문 1면을 통해 나온 내용인데요,

김정은 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한 자리에서 이같은 발언이 나왔습니다.

김 위원장은 먼저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됐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땅이 아깝다고,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 돼다고 심각히 비판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철거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시설들을 북한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지금 금강산이 마치 남북의 공유물처럼, 남북관계의 상징처럼 되어 있고 남북관계가 발전하지 않으면 금강산관광도 하지 못하는 것으로 되어 있는데 이것은 분명히 잘못된 인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남녘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지만 금강산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데 대해 공통된 인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부에서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