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기견 사체 이용 파장…국민청원 등 엄벌 요구
입력 2019.10.23 (08:23) 수정 2019.10.23 (08:2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제주도 동물보호센터가 그동안 안락사시킨 유기견 사체를 동물 사료나 비료로 재활용해 왔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이런 사실이 드러나자 관련자들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는 이미 넉 달 전부터 유기견 사체를 이렇게 재활용 하는 방식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왔지만 제주도는 시종 모르쇠로 일관해 왔습니다.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도 산하 동물위생 시험소가 운영하는 제주도 동물보호센터는 지난 10 개월 동안 임시 보호기간이 지난 유기견들을 안락사시켜 동물사료나 비료로 재활용해 왔습니다.

이렇게 처리된 유기견 사체는 대략 25 톤 정도, 이 가운데 일부가 불법으로 동물 사료로 사용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동물 보호단체들은 일제히 공분을 나타냈고, 시민들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했습니다.

[김미성/(사)제주동물친구들 대표 : "제주도에서 (사료 처리를) 정말로 몰랐는지 책임자에 관한 부분들이 명명백백 밝혀져야 될 거고요."]

KBS 는 이미 넉 달 전부터 "유기견 사체들은, 폐기물 관리법상 의료 폐기물로, 재활용이 불가능하다"는 환경부 답변 등에 따라 불법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제주도는 생활 폐기물이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다며 줄곧 답변을 회피해 왔습니다.

[제주시 관계자/지난 7월 당시/음성변조 : "(한 차례라도 환경부에 확인을 해보셔야 하는 것 아니에요? 이거 보도 나가도 괜찮겠습니까?) 예, 나가도 괜찮아요."]

뒤늦게 파문이 불거지자 제주도는 유기견 사체를 사료 원료로 만든 제조업체에 영업 정지 한 달 처분을 내리며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샙니다.

[사료 제조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유기견 사체 (처리) 돈 되는 것도 아니잖아요. 사실상. 금전적인 것 떠나서 어차피 도에서 요청해 주니까 처리해 주는 건 당연한 거고..."]

언론의 문제제기 이후에도 제주도가 답변을 회피하며 넉 달여 동안 추가로 재활용한 유기견 사체는 무려 15 톤이 넘습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유기견 사체 이용 파장…국민청원 등 엄벌 요구
    • 입력 2019-10-23 08:26:15
    • 수정2019-10-23 08:27:45
    아침뉴스타임
[앵커]

제주도 동물보호센터가 그동안 안락사시킨 유기견 사체를 동물 사료나 비료로 재활용해 왔다는 소식, 어제 전해드렸는데요.

이런 사실이 드러나자 관련자들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는 이미 넉 달 전부터 유기견 사체를 이렇게 재활용 하는 방식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해 왔지만 제주도는 시종 모르쇠로 일관해 왔습니다.

임연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도 산하 동물위생 시험소가 운영하는 제주도 동물보호센터는 지난 10 개월 동안 임시 보호기간이 지난 유기견들을 안락사시켜 동물사료나 비료로 재활용해 왔습니다.

이렇게 처리된 유기견 사체는 대략 25 톤 정도, 이 가운데 일부가 불법으로 동물 사료로 사용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동물 보호단체들은 일제히 공분을 나타냈고, 시민들은 철저한 조사를 통해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했습니다.

[김미성/(사)제주동물친구들 대표 : "제주도에서 (사료 처리를) 정말로 몰랐는지 책임자에 관한 부분들이 명명백백 밝혀져야 될 거고요."]

KBS 는 이미 넉 달 전부터 "유기견 사체들은, 폐기물 관리법상 의료 폐기물로, 재활용이 불가능하다"는 환경부 답변 등에 따라 불법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제주도는 생활 폐기물이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다며 줄곧 답변을 회피해 왔습니다.

[제주시 관계자/지난 7월 당시/음성변조 : "(한 차례라도 환경부에 확인을 해보셔야 하는 것 아니에요? 이거 보도 나가도 괜찮겠습니까?) 예, 나가도 괜찮아요."]

뒤늦게 파문이 불거지자 제주도는 유기견 사체를 사료 원료로 만든 제조업체에 영업 정지 한 달 처분을 내리며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샙니다.

[사료 제조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유기견 사체 (처리) 돈 되는 것도 아니잖아요. 사실상. 금전적인 것 떠나서 어차피 도에서 요청해 주니까 처리해 주는 건 당연한 거고..."]

언론의 문제제기 이후에도 제주도가 답변을 회피하며 넉 달여 동안 추가로 재활용한 유기견 사체는 무려 15 톤이 넘습니다.

KBS 뉴스 임연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