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헌법’ 언급 의미는?
입력 2019.10.23 (08:47) 수정 2019.10.23 (08:51)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에서는 어제 나루히토 새 일왕의 즉위식이 열렸는데요.

새 일왕은 퇴위한 전 일왕과는 달리 현행 평화헌법 수호 의지를 명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새 일왕의 헌법 수호 의지가 후퇴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는데요.

정치 개입이 금지된 일왕이 일본의 지금 정치 상황에서 헌법을 언급한 자체가 헌법 수호 의지를 밝힌 거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이 도쿄 왕궁에서 열렸습니다.

180여 개 나라에서 온 400여 명의 사절단을 포함해 2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나루히토 일왕은 즉위 선언에서 아버지인 아키히토 전 일왕을 언급했고 메시지도 아버지와 거의 일치했습니다.

하지만 현행 평화헌법에 대해선 온도 차가 있었습니다.

[아키히토/전 일왕/1990년 즉위식 : "일본 헌법을 지키고 (일본의)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맹세합니다."]

[나루히토/일왕/어제 : "일본 헌법에 따라 (일본의)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맹세합니다."]

새 일왕의 헌법 수호 의지가 후퇴한 것처럼 읽힐 수 있습니다.

하지만 30년 전, 전 일왕 즉위 당시는 개헌이 화두가 아니었지만 지금은 아베 정권이 개헌 추진을 본격화한 상황.

따라서 정치 개입을 할 수 없는 일왕이 지금 정국에서 헌법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가장 무게감 있는 메시지로 평가됩니다.

반면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도 개헌 얘기를 할 때마다 등장하는 자긍심, 미래, 새로운 시대와 같은 단어를 또 꺼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새로운 마음으로 평화롭고 희망이 넘치며 긍지가 있는 일본의 빛나는 미래(를 만들겠습니다)."]

나루히토 일왕은, 아버지 얘기를 하며 세계 평화를 바라던 모습을 다시 한번 깊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 말이 평화헌법을 지키려 했던 아버지, 아키히토 전 일왕의 뜻을 이어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인지, 이제부터 지켜볼 일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헌법’ 언급 의미는?
    • 입력 2019-10-23 08:49:07
    • 수정2019-10-23 08:51:22
    아침뉴스타임
[앵커]

일본에서는 어제 나루히토 새 일왕의 즉위식이 열렸는데요.

새 일왕은 퇴위한 전 일왕과는 달리 현행 평화헌법 수호 의지를 명시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새 일왕의 헌법 수호 의지가 후퇴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는데요.

정치 개입이 금지된 일왕이 일본의 지금 정치 상황에서 헌법을 언급한 자체가 헌법 수호 의지를 밝힌 거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이 도쿄 왕궁에서 열렸습니다.

180여 개 나라에서 온 400여 명의 사절단을 포함해 2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나루히토 일왕은 즉위 선언에서 아버지인 아키히토 전 일왕을 언급했고 메시지도 아버지와 거의 일치했습니다.

하지만 현행 평화헌법에 대해선 온도 차가 있었습니다.

[아키히토/전 일왕/1990년 즉위식 : "일본 헌법을 지키고 (일본의)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맹세합니다."]

[나루히토/일왕/어제 : "일본 헌법에 따라 (일본의) 상징으로서의 책무를 다할 것을 맹세합니다."]

새 일왕의 헌법 수호 의지가 후퇴한 것처럼 읽힐 수 있습니다.

하지만 30년 전, 전 일왕 즉위 당시는 개헌이 화두가 아니었지만 지금은 아베 정권이 개헌 추진을 본격화한 상황.

따라서 정치 개입을 할 수 없는 일왕이 지금 정국에서 헌법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가장 무게감 있는 메시지로 평가됩니다.

반면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도 개헌 얘기를 할 때마다 등장하는 자긍심, 미래, 새로운 시대와 같은 단어를 또 꺼냈습니다.

[아베/일본 총리 : "새로운 마음으로 평화롭고 희망이 넘치며 긍지가 있는 일본의 빛나는 미래(를 만들겠습니다)."]

나루히토 일왕은, 아버지 얘기를 하며 세계 평화를 바라던 모습을 다시 한번 깊게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이 말이 평화헌법을 지키려 했던 아버지, 아키히토 전 일왕의 뜻을 이어가겠다는 의지의 표현인지, 이제부터 지켜볼 일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