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수능 정시 비중, 정해진 바 없다”
입력 2019.10.23 (11:46) 수정 2019.10.23 (13:51)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22일)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정말 정해진 것이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2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능 정시 비중을 50%까지 확대하자'는 여당 의견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냥 단순하게 정시를 늘려야 되기 때문에 몇 퍼센트까지 늘린다고 무 자르듯 얘기할 수 있지 않다"라며 "학종(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보완도 있어야 하고 어디까지 해야 하는지 명확하게 해야 논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점들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국회 시정연설에서 교육 불공정을 해소하겠다며 "최근 시작한 학생부종합전형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하게 추진하고,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며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 靑 “수능 정시 비중, 정해진 바 없다”
    • 입력 2019-10-23 11:46:19
    • 수정2019-10-23 13:51:1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22일)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정시 비중 상향'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정말 정해진 것이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2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능 정시 비중을 50%까지 확대하자'는 여당 의견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그냥 단순하게 정시를 늘려야 되기 때문에 몇 퍼센트까지 늘린다고 무 자르듯 얘기할 수 있지 않다"라며 "학종(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보완도 있어야 하고 어디까지 해야 하는지 명확하게 해야 논란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점들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국회 시정연설에서 교육 불공정을 해소하겠다며 "최근 시작한 학생부종합전형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하게 추진하고,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며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