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교육 불공정 해소’ 직접 챙긴다…모레 교육관계장관회의 첫 주재
입력 2019.10.23 (14:16) 수정 2019.10.23 (14:2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모레(25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대입제도 개편 등을 논의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어제(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혔듯, 수능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개편 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교육 불공정 해소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해 현재 교육부가 마련하고 있는 학종(학생부 종합전형) 개선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어제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도 논의 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른 장관 중에는 누가 참석할지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부가 내달 중 정시 비중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한 만큼 이를 앞두고 부처 장관들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것이 회의 개최 배경인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교육 불공정 해소 문제를 직접 챙기겠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김오수 법무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검찰개혁' 방안 마련을 지시했고, 17일에는 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 노력을 주문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능 정시 비중 상향과 관련해 정해진 바가 없다"라며 "앞으로 계속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시정연설에서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이라며 "최근 시작한 학생부종합전형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하게 추진하고,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방안도 강구 할 것이다.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文, ‘교육 불공정 해소’ 직접 챙긴다…모레 교육관계장관회의 첫 주재
    • 입력 2019-10-23 14:16:48
    • 수정2019-10-23 14:28:0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모레(25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대입제도 개편 등을 논의합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어제(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밝혔듯, 수능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개편 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교육 불공정 해소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해 현재 교육부가 마련하고 있는 학종(학생부 종합전형) 개선 방안도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어제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도 논의 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른 장관 중에는 누가 참석할지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육부가 내달 중 정시 비중 확대를 포함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한 만큼 이를 앞두고 부처 장관들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것이 회의 개최 배경인 것으로 보입니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이 교육 불공정 해소 문제를 직접 챙기겠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김오수 법무차관과 이성윤 검찰국장을 청와대로 불러 '검찰개혁' 방안 마련을 지시했고, 17일에는 경제장관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 노력을 주문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수능 정시 비중 상향과 관련해 정해진 바가 없다"라며 "앞으로 계속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시정연설에서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이라며 "최근 시작한 학생부종합전형 전면 실태조사를 엄정하게 추진하고, 고교서열화 해소를 위한 방안도 강구 할 것이다. 정시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