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강산 南시설 철거”에 “대화 시작해야” vs “짝사랑 여파”
입력 2019.10.23 (14:51) 수정 2019.10.23 (15:16)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 관광시설의 철거를 지시한데 대해 여야 모두 북한에 유감을 표했습니다.

다만, 민주당과 평화당 등은 남북 간에 지금이라도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는 데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권의 대북 정책의 실패에 따른 것이라며 정부 비판에 무게를 뒀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23일) 논평에서 "남북 교류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인 금강산 관광인 만큼 북측의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면서도 "남북교류가 일정 부분 답보 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던 상황적 한계도 없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오랜 시간의 반목과 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는 길에는 남북 모두의 인내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이라도 남과 북은 차분한 진단과 점검을 통해 남북 상호 간 교류와 협력을 진척시키기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또다시 여실히 드러났다"며 "굴종적 대북정책으로 인한 참사는 이제 중단되어야 한다"고 논평했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너절한 시설'이 설치된 금강산관광 시설을 폐기한다는 북한, 이제는 우리가 "너절한 대북정책"을 폐기하고 실효적인 대북정책으로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김정은의 금강산 철거 발언은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북인식 한계만 보여주었다"며 "올바른 남북관계는 정확한 현실인식에서 시작되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평화당과 대안신당은 북한을 향해 "섣부른, 성급한 결정"이라며 남북 대화 재개를 촉구했고, 정의당도 "기존의 남북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북한이 더더욱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강산 南시설 철거”에 “대화 시작해야” vs “짝사랑 여파”
    • 입력 2019-10-23 14:51:28
    • 수정2019-10-23 15:16:43
    정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 관광시설의 철거를 지시한데 대해 여야 모두 북한에 유감을 표했습니다.

다만, 민주당과 평화당 등은 남북 간에 지금이라도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는 데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정권의 대북 정책의 실패에 따른 것이라며 정부 비판에 무게를 뒀습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오늘(23일) 논평에서 "남북 교류와 평화의 대표적 상징인 금강산 관광인 만큼 북측의 조치는 안타깝고 유감"이라면서도 "남북교류가 일정 부분 답보 상태에 놓일 수밖에 없던 상황적 한계도 없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오랜 시간의 반목과 갈등을 봉합하고 화합하는 길에는 남북 모두의 인내와 노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이라도 남과 북은 차분한 진단과 점검을 통해 남북 상호 간 교류와 협력을 진척시키기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의 북한을 향한 교감 없는 일방적인 짝사랑의 여파가 또다시 여실히 드러났다"며 "굴종적 대북정책으로 인한 참사는 이제 중단되어야 한다"고 논평했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너절한 시설'이 설치된 금강산관광 시설을 폐기한다는 북한, 이제는 우리가 "너절한 대북정책"을 폐기하고 실효적인 대북정책으로 답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김정은의 금강산 철거 발언은 문 대통령의 안일한 대북인식 한계만 보여주었다"며 "올바른 남북관계는 정확한 현실인식에서 시작되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평화당과 대안신당은 북한을 향해 "섣부른, 성급한 결정"이라며 남북 대화 재개를 촉구했고, 정의당도 "기존의 남북합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일 뿐만 아니라 북한이 더더욱 고립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