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김태형 감독 “우리 불펜 괜찮아…초구부터 공격적으로”
입력 2019.10.23 (16:34)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은 "우리 불펜 투수들이 다 괜찮았다"며 키움 히어로즈보다 밀린다는 세간의 시선을 부인했다.

김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키움과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어제(1차전) 윤명준만 아웃 카운트를 못 잡았지만, 나머지 투수들은 다 괜찮았다"고 후한 점수를 줬다.

오재일의 9회 말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1차전에서 7-6 승리를 따낸 두산은 선발 조쉬 린드블럼에 이어 6명의 투수를 기용해 4명의 불펜을 기용한 키움과 맞섰다.

린드블럼이 5이닝 1실점 한 뒤 윤명준이 3점, 이형범이 2점을 줬다.

1점만 준 키움 불펜보다 두산 계투진의 성적이 나쁘지만, 김 감독은 투수들의 기를 북돋웠다.

다만 더욱 적극적인 투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키움 타자들은 폭발력이 있으니 늘 염려한다"며 "우리 투수들이 어떻게든 막아야 하므로 맞더라도 초구부터 공격적으로 던지는 게 더 낫다"며 불펜 투수들에게 정면 돌파를 주문했다.

김 감독은 또 키움의 조상우처럼 이용찬을 승부처에 투입하는 불펜의 핵으로 중용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감독은 "이형범이 6∼7회에 먼저 등판할 순 있어도 이용찬은 1차전에서처럼 승부처다 싶으면 뒤에 기용할 참"이라고 덧붙였다.

2차전 두산 선발 투수인 이영하는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투구 수 100개 정도를 던지고 바뀔 것으로 보인다.

감 감독은 "영하를 믿지만, 큰 경기에서 떨지 않고 잘 던지면 투구 수 100개 정도까지 던지게 할 참"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전날 종아리 통증으로 들것에 실려 나간 주전 유격수 김재호의 투입 여부는 경기 전까지 좀 더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발목에 테이핑을 강하게 해서 통증이 올라온 것 같다"며 "상태는 괜찮지만 100%가 아니어서 류지혁을 먼저 기용하고 재호를 나중에 투입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두산 김태형 감독 “우리 불펜 괜찮아…초구부터 공격적으로”
    • 입력 2019-10-23 16:34:33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은 "우리 불펜 투수들이 다 괜찮았다"며 키움 히어로즈보다 밀린다는 세간의 시선을 부인했다.

김 감독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키움과의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어제(1차전) 윤명준만 아웃 카운트를 못 잡았지만, 나머지 투수들은 다 괜찮았다"고 후한 점수를 줬다.

오재일의 9회 말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1차전에서 7-6 승리를 따낸 두산은 선발 조쉬 린드블럼에 이어 6명의 투수를 기용해 4명의 불펜을 기용한 키움과 맞섰다.

린드블럼이 5이닝 1실점 한 뒤 윤명준이 3점, 이형범이 2점을 줬다.

1점만 준 키움 불펜보다 두산 계투진의 성적이 나쁘지만, 김 감독은 투수들의 기를 북돋웠다.

다만 더욱 적극적인 투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키움 타자들은 폭발력이 있으니 늘 염려한다"며 "우리 투수들이 어떻게든 막아야 하므로 맞더라도 초구부터 공격적으로 던지는 게 더 낫다"며 불펜 투수들에게 정면 돌파를 주문했다.

김 감독은 또 키움의 조상우처럼 이용찬을 승부처에 투입하는 불펜의 핵으로 중용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감독은 "이형범이 6∼7회에 먼저 등판할 순 있어도 이용찬은 1차전에서처럼 승부처다 싶으면 뒤에 기용할 참"이라고 덧붙였다.

2차전 두산 선발 투수인 이영하는 특별한 문제가 없다면 투구 수 100개 정도를 던지고 바뀔 것으로 보인다.

감 감독은 "영하를 믿지만, 큰 경기에서 떨지 않고 잘 던지면 투구 수 100개 정도까지 던지게 할 참"이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전날 종아리 통증으로 들것에 실려 나간 주전 유격수 김재호의 투입 여부는 경기 전까지 좀 더 고민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발목에 테이핑을 강하게 해서 통증이 올라온 것 같다"며 "상태는 괜찮지만 100%가 아니어서 류지혁을 먼저 기용하고 재호를 나중에 투입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