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전사 하청 노동자, 무리한 주주배당으로 임금 착취당해”
입력 2019.10.23 (16:56) 수정 2019.10.23 (17:49) 경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발전사의 하청 노동자들이 업체 측의 무리한 주주 배당으로 임금을 착취당하고 있다며 불공정한 노무비 착복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는 오늘(23일) 서울 중구 자유총연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산업개발은 2005년부터 2009년까지 매년 100억 원 대의 배당을 시행했고, 당기순이익이 61억 원이었던 2009년에도 최대주주인 자유총연맹과 한국전력에 114억 원을 배당했다"며 "'먹튀'를 할 생각이 아니라면 이런 기업운영이 가능하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한전산업개발은 발전 5사의 연료환경 설비운전 등을 담당하는 하청업체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업체로 꼽힙니다.

공공운수노조는 "김용균 특조위의 조사로 한전산업개발이 발전사와의 경상정비 용역계약 대금 중 직접노무비를 전액 노동자들에게 지급하지 않았던 사실이 밝혀졌다"며 "발전사에게 노동자의 몫으로 받은 돈을 자유총연맹과 한전에 고배당으로 가져다 바치는 기업운영을 해 온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한전산업개발의 자회사인 한산기전 소속 하청 노동자들은 직급에 따라 240만 원에서 370만 원 가량의 임금을 받았는데, 이는 미리 정해졌던 설계 단가의 60~65% 수준에 그쳤습니다.

노조는 "공기업인 발전사와 운영 하청업체들이 공공성을 포기하고 노동자들의 고혈을 짜내는 데 혈안이 돼 온 것"이라며 "발전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착취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발전사 하청 노동자, 무리한 주주배당으로 임금 착취당해”
    • 입력 2019-10-23 16:56:25
    • 수정2019-10-23 17:49:08
    경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발전사의 하청 노동자들이 업체 측의 무리한 주주 배당으로 임금을 착취당하고 있다며 불공정한 노무비 착복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는 오늘(23일) 서울 중구 자유총연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산업개발은 2005년부터 2009년까지 매년 100억 원 대의 배당을 시행했고, 당기순이익이 61억 원이었던 2009년에도 최대주주인 자유총연맹과 한국전력에 114억 원을 배당했다"며 "'먹튀'를 할 생각이 아니라면 이런 기업운영이 가능하겠느냐"고 비판했습니다.

한전산업개발은 발전 5사의 연료환경 설비운전 등을 담당하는 하청업체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업체로 꼽힙니다.

공공운수노조는 "김용균 특조위의 조사로 한전산업개발이 발전사와의 경상정비 용역계약 대금 중 직접노무비를 전액 노동자들에게 지급하지 않았던 사실이 밝혀졌다"며 "발전사에게 노동자의 몫으로 받은 돈을 자유총연맹과 한전에 고배당으로 가져다 바치는 기업운영을 해 온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공공운수노조가 공개한 자료를 보면 한전산업개발의 자회사인 한산기전 소속 하청 노동자들은 직급에 따라 240만 원에서 370만 원 가량의 임금을 받았는데, 이는 미리 정해졌던 설계 단가의 60~65% 수준에 그쳤습니다.

노조는 "공기업인 발전사와 운영 하청업체들이 공공성을 포기하고 노동자들의 고혈을 짜내는 데 혈안이 돼 온 것"이라며 "발전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착취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