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 “한국에 징용 문제 국제법 위반 시정 강하게 계속 요구”
입력 2019.10.23 (17:04) 수정 2019.10.23 (17:09) 국제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면담을 하루 앞둔 가운데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한일 당국이 소통할 필요가 있지만, 징용 문제는 한국에 계속 시정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오늘 열린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한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인 것은 틀림이 없다. 일한 양국 정부의 관계가 곤란한 상황에 있어도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이나 상호 이해의 기반이 되는 국민 간 교류는 확실히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 대해 한시라도 빨리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도록 강하게 계속 요구해 갈 것"이라며 덧붙였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다케우치 유즈루 의원이 '과거의 역사라지만 피해자의 고통을 배려할 필요가 있으며 결과적으로 한일 양국 국민감정 악화는 좋지 않다. 일본 측도 양국 갈등을 극복할 지혜를 내야 하지 않겠느냐'고 질의하자 이같이 반응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이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판결과 이에 근거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압류 등이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국제법 위반'을 거론한 모테기 외무상의 이날 발언은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배상 문제도 모두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셈입니다.

  • 일 “한국에 징용 문제 국제법 위반 시정 강하게 계속 요구”
    • 입력 2019-10-23 17:04:34
    • 수정2019-10-23 17:09:10
    국제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면담을 하루 앞둔 가운데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한일 당국이 소통할 필요가 있지만, 징용 문제는 한국에 계속 시정을 요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오늘 열린 중의원 외무위원회에서 "한국이 중요한 이웃 나라인 것은 틀림이 없다. 일한 양국 정부의 관계가 곤란한 상황에 있어도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이나 상호 이해의 기반이 되는 국민 간 교류는 확실히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에 대해 한시라도 빨리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도록 강하게 계속 요구해 갈 것"이라며 덧붙였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다케우치 유즈루 의원이 '과거의 역사라지만 피해자의 고통을 배려할 필요가 있으며 결과적으로 한일 양국 국민감정 악화는 좋지 않다. 일본 측도 양국 갈등을 극복할 지혜를 내야 하지 않겠느냐'고 질의하자 이같이 반응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일본 기업이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판결과 이에 근거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압류 등이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국제법 위반'을 거론한 모테기 외무상의 이날 발언은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징용 배상 문제도 모두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