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김정은, 금강산 南 시설 철거 지시…“보면 기분나빠 싹 들어내라”
입력 2019.10.23 (21:25)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집권 뒤 처음으로 금강산 관광지구를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남측이 지어놓은 시설들에 대한 혹평을 쏟아냈습니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진다며 남측과 합의해 철거하고 새로 지을 것을 지시했습니다.

[조선중앙TV :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 자체도 맹비난했습니다.

남에게 의존해 쉽게 이득을 보려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년 넘게 방치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대에 시작된 금강산 관광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겁니다.

김 위원장은 또 금강산을 남북 관계의 상징으로 여기는 것도 잘못된 인식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남녁 동포들이 온다면 환영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정부는 북측의 의도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그리고 남북합의 정신, 또 금강산 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김 위원장의 금강산 관광 관련 지시는 백두산 백마 등정 뒤 처음 내놓은 대남 정책입니다.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우리 정부가 지키지 않는데 대한 불만의 표시이자, 대북제재가 유지되는 상황에서는 남한과의 실질적 관계개선이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자막뉴스] 김정은, 금강산 南 시설 철거 지시…“보면 기분나빠 싹 들어내라”
    • 입력 2019-10-23 21:25:55
    자막뉴스
집권 뒤 처음으로 금강산 관광지구를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남측이 지어놓은 시설들에 대한 혹평을 쏟아냈습니다.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진다며 남측과 합의해 철거하고 새로 지을 것을 지시했습니다.

[조선중앙TV :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 자체도 맹비난했습니다.

남에게 의존해 쉽게 이득을 보려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년 넘게 방치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대에 시작된 금강산 관광을 정면으로 비판하고 나선 겁니다.

김 위원장은 또 금강산을 남북 관계의 상징으로 여기는 것도 잘못된 인식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남녁 동포들이 온다면 환영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정부는 북측의 의도와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적극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통일부 대변인 :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그리고 남북합의 정신, 또 금강산 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김 위원장의 금강산 관광 관련 지시는 백두산 백마 등정 뒤 처음 내놓은 대남 정책입니다.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우리 정부가 지키지 않는데 대한 불만의 표시이자, 대북제재가 유지되는 상황에서는 남한과의 실질적 관계개선이 어렵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