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미탁' 이재민, 국민 성금도 부족
입력 2019.10.23 (21:48) 수정 2019.10.23 (23:16)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었어도
정부의 직접적인 지원은
현실과 거리가 있다는 소식을
몇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국민 성금의 경우도
이번 태풍 이재민을 돕기에는
사정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보여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4월 고성 산불 당시
피해 주민을 돕기 위해
전국에서 전해진 온정의 손길은
5백억 원에 달했습니다.

정부는
이 국민 성금이
피해 정도에 따라 최대 3천만 원까지
개별 지원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태풍 미탁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그 정도의 지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사회재난인 산불과 달리
자연재난인 태풍은
재해구호법을 적용받기 때문입니다.

태풍 피해 주민이
지원받을 수 있는 국민 성금은
5백만 원이 한계입니다.

주진하/ 삼척시 피해 주민[인터뷰]
"법이란 건 그렇지 않습니까? 공정성을
가져야지. 저는 볼 때는 내가 수해를
당해서 그런 건데, 수해가 더 위험한 것
같아요, 산불보다…. 그 분들도 마음
아프겠지만…."

현장에서는
피해 주민에게 직접 지원이 가능한
물품 기부를
성금보다 선호하는 현상도 나타납니다.

게다가 현재까지 모인
태풍 미탁 관련 성금도 넉넉하지 않아,
지급 기준 상한까지
지원금이 전달될 수 있을지도
미지수입니다.

조국 전 장관 이슈 등으로
태풍 피해가 주목받지 못하면서,
이번 성금 모금액이
46억 2천만 원에 그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태풍 피해가 이어진 2012년에도
성금이 충분히 전해지지 못했습니다.

김양호/ 삼척시장[인터뷰]
"국민들께서 작은 성의라도 보태줘서, 우리
이재민들이 생업에 복귀할 수 있게, 이렇게
해주시면 정말 고맙겠다는
말씀드리겠습니다."

현실과 거리가 있는 법규정 속에서
따뜻한 이웃의 도움을 기다리는
태풍 미탁 피해 이재민은
전국적으로 2천5백 명을 넘어섭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끝).
  • 태풍 '미탁' 이재민, 국민 성금도 부족
    • 입력 2019-10-23 21:48:08
    • 수정2019-10-23 23:16:58
    뉴스9(강릉)
[앵커멘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입었어도
정부의 직접적인 지원은
현실과 거리가 있다는 소식을
몇 차례 전해드렸는데요.

국민 성금의 경우도
이번 태풍 이재민을 돕기에는
사정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보여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강규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4월 고성 산불 당시
피해 주민을 돕기 위해
전국에서 전해진 온정의 손길은
5백억 원에 달했습니다.

정부는
이 국민 성금이
피해 정도에 따라 최대 3천만 원까지
개별 지원됐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태풍 미탁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그 정도의 지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사회재난인 산불과 달리
자연재난인 태풍은
재해구호법을 적용받기 때문입니다.

태풍 피해 주민이
지원받을 수 있는 국민 성금은
5백만 원이 한계입니다.

주진하/ 삼척시 피해 주민[인터뷰]
"법이란 건 그렇지 않습니까? 공정성을
가져야지. 저는 볼 때는 내가 수해를
당해서 그런 건데, 수해가 더 위험한 것
같아요, 산불보다…. 그 분들도 마음
아프겠지만…."

현장에서는
피해 주민에게 직접 지원이 가능한
물품 기부를
성금보다 선호하는 현상도 나타납니다.

게다가 현재까지 모인
태풍 미탁 관련 성금도 넉넉하지 않아,
지급 기준 상한까지
지원금이 전달될 수 있을지도
미지수입니다.

조국 전 장관 이슈 등으로
태풍 피해가 주목받지 못하면서,
이번 성금 모금액이
46억 2천만 원에 그치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태풍 피해가 이어진 2012년에도
성금이 충분히 전해지지 못했습니다.

김양호/ 삼척시장[인터뷰]
"국민들께서 작은 성의라도 보태줘서, 우리
이재민들이 생업에 복귀할 수 있게, 이렇게
해주시면 정말 고맙겠다는
말씀드리겠습니다."

현실과 거리가 있는 법규정 속에서
따뜻한 이웃의 도움을 기다리는
태풍 미탁 피해 이재민은
전국적으로 2천5백 명을 넘어섭니다.
KBS 뉴스 강규엽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