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공익 제보자에 보복성 발령·징계 '강행'
입력 2019.10.23 (18:00) 수정 2019.10.24 (09:58)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이 센터 내부 비리를 폭로한 공익 제보자들에게 보복성 인사 발령에 보복성 징계까지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를 문제 삼고 나섰는데, 센터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비리가 터져 여론이 들끓기 시작한 지난달 5일. 센터 내부의 공익 제보자 중 1명이 팀장에서 평직원으로 강등됐습니다.

 그로부터 2주 뒤 다른 공익 제보자 역시 강등. 발령 사유조차 알 수 없이 두 공익 제보자는 다른 직원과 접촉하지 못하도록 혼자 일하는 곳에 배치됐습니다.

 이들의 인사발령 횟수만 최근 1년여 동안 벌써 7번째입니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팀장 [녹취]
 "다른 이유 없습니다. 센터장과 센터장 측근인 기획팀장이 계속 저희를 괴롭히는 거죠. 명백한 보복성 인사발령입니다."

 단지, 발령에 그친 게 아닙니다. 지난 달(9월) 18일에는 두 공익 제보자를 징계위원회에 넘겨 각각 정직 1개월,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징계 사유는 성희롱성 발언과 강압적인 사내 분위기 조성, 폭언, 그리고 불공정한 직원 평가 등이었습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다른 평직원들의 투서가 들어와 징계위원회를 열었다는 입장.

 하지만 알고 보니, 센터장 측근들로 꾸려진 별도의 조사팀이 공익 제보자들에 관한 내용을 써달라고 일부 직원들을 회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투서가 허위 또는 과장됐을 것이란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공익 제보자-기획팀장 대화(지난달 6일 징계대상자 조사 당시) [녹취]
 (제보자)"센터장은 직원들 시켜서 이게 무슨 말이나 되는 겁니까? 진짜 너무 억울해서 못 살겠어요."
 (기획팀장)"네가 문제가 있다고 해서 조사하고, 문제가 없다고 안 하는 게 아니라 제보가 들어와서…"

 뿐만 아닙니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최근 사내 CCTV를 새로 설치했습니다. 공익 제보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실시간 감시하기 위한 것이란 게 센터 직원들의 얘기입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국민권익위원회는 '부당한 조치'라며 경고성 공문까지 보냈지만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를 무시하고 있습니다.

 보복성 발령에 이은 보복성 징계까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자정과 쇄신 노력을 하기는커녕, 공익 제보자들을 색출해 2차 가해를 일삼고 있습니다.

 KBS뉴스 노준철입니다.
  •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공익 제보자에 보복성 발령·징계 '강행'
    • 입력 2019-10-24 00:03:55
    • 수정2019-10-24 09:58:54
    뉴스9(부산)
[앵커멘트]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이 센터 내부 비리를 폭로한 공익 제보자들에게 보복성 인사 발령에 보복성 징계까지 내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이를 문제 삼고 나섰는데, 센터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비리가 터져 여론이 들끓기 시작한 지난달 5일. 센터 내부의 공익 제보자 중 1명이 팀장에서 평직원으로 강등됐습니다.

 그로부터 2주 뒤 다른 공익 제보자 역시 강등. 발령 사유조차 알 수 없이 두 공익 제보자는 다른 직원과 접촉하지 못하도록 혼자 일하는 곳에 배치됐습니다.

 이들의 인사발령 횟수만 최근 1년여 동안 벌써 7번째입니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팀장 [녹취]
 "다른 이유 없습니다. 센터장과 센터장 측근인 기획팀장이 계속 저희를 괴롭히는 거죠. 명백한 보복성 인사발령입니다."

 단지, 발령에 그친 게 아닙니다. 지난 달(9월) 18일에는 두 공익 제보자를 징계위원회에 넘겨 각각 정직 1개월,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내렸습니다.

 징계 사유는 성희롱성 발언과 강압적인 사내 분위기 조성, 폭언, 그리고 불공정한 직원 평가 등이었습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다른 평직원들의 투서가 들어와 징계위원회를 열었다는 입장.

 하지만 알고 보니, 센터장 측근들로 꾸려진 별도의 조사팀이 공익 제보자들에 관한 내용을 써달라고 일부 직원들을 회유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투서가 허위 또는 과장됐을 것이란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공익 제보자-기획팀장 대화(지난달 6일 징계대상자 조사 당시) [녹취]
 (제보자)"센터장은 직원들 시켜서 이게 무슨 말이나 되는 겁니까? 진짜 너무 억울해서 못 살겠어요."
 (기획팀장)"네가 문제가 있다고 해서 조사하고, 문제가 없다고 안 하는 게 아니라 제보가 들어와서…"

 뿐만 아닙니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최근 사내 CCTV를 새로 설치했습니다. 공익 제보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실시간 감시하기 위한 것이란 게 센터 직원들의 얘기입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국민권익위원회는 '부당한 조치'라며 경고성 공문까지 보냈지만 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를 무시하고 있습니다.

 보복성 발령에 이은 보복성 징계까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자정과 쇄신 노력을 하기는커녕, 공익 제보자들을 색출해 2차 가해를 일삼고 있습니다.

 KBS뉴스 노준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