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정경심 구속 너무나 당연…조국 수사해야”
입력 2019.10.24 (01:17) 수정 2019.10.24 (01:31) 정치
자유한국당은 법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과 관련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5촌 조카 조범동에 이은 정경심에 대한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의혹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며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정경심 구속 너무나 당연…조국 수사해야”
    • 입력 2019-10-24 01:17:39
    • 수정2019-10-24 01:31:06
    정치
자유한국당은 법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과 관련해 "구속 수사는 너무나 당연하다"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5촌 조카 조범동에 이은 정경심에 대한 구속은 조국 일가의 불법 의혹이 단순한 의혹 수준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며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검찰은 대통령까지 나서서 비호한 '살아있는 권력 조국 가족'에 대한 엄정한 수사로 '법 앞의 평등'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기 바란다"면서 "공정과 법치를 다시 세운다는 각오로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