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캘리포니아 18만 가구 강제단전 돌입…“최장 48시간 암흑”
입력 2019.10.24 (06:34) 수정 2019.10.24 (07:13) 국제
고온 건조한 날씨와 강풍 예보로 산불 발화 위험이 커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23일 오후(이하 현지시간)부터 약 18만 가구를 대상으로 강제단전 조치가 시행됐습니다.

일간 LA타임스·뉴욕타임스·CNN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북 캘리포니아 내륙인 시에라 풋힐스 지역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이어 오후 3시에는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일부와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소노마 카운티에도 강제단전을 시행합니다. 컨 카운티와 샌마테오 일부 지역에는 이날 저녁부터 전력 공급이 끊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PG&E는 최장 48시간 강제단전 조치가 지속한다면서 대다수 가구는 48시간 이내에 전력 공급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제단전은 삼림지대에서 끊어진 전력선이 스파크를 일으켜 산불 발화의 원인을 제공한다는 소방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른 것입니다.

PG&E는 지난해 북 캘리포니아에서 85명의 목숨을 앗아간 캠프파이어 발화의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지목됐으며, 산불 배상 책임으로 보험사들과 110억 달러(12조9천억 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PG&E는 배상책임에 따른 재정 악화로 연방법에 따른 파산보호신청을 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美캘리포니아 18만 가구 강제단전 돌입…“최장 48시간 암흑”
    • 입력 2019-10-24 06:34:12
    • 수정2019-10-24 07:13:58
    국제
고온 건조한 날씨와 강풍 예보로 산불 발화 위험이 커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에서 23일 오후(이하 현지시간)부터 약 18만 가구를 대상으로 강제단전 조치가 시행됐습니다.

일간 LA타임스·뉴욕타임스·CNN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은 이날 오후 2시부터 북 캘리포니아 내륙인 시에라 풋힐스 지역에 전력 공급을 중단했습니다.

이어 오후 3시에는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일부와 와인 산지로 유명한 나파·소노마 카운티에도 강제단전을 시행합니다. 컨 카운티와 샌마테오 일부 지역에는 이날 저녁부터 전력 공급이 끊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PG&E는 최장 48시간 강제단전 조치가 지속한다면서 대다수 가구는 48시간 이내에 전력 공급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제단전은 삼림지대에서 끊어진 전력선이 스파크를 일으켜 산불 발화의 원인을 제공한다는 소방당국의 조사 결과에 따른 것입니다.

PG&E는 지난해 북 캘리포니아에서 85명의 목숨을 앗아간 캠프파이어 발화의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지목됐으며, 산불 배상 책임으로 보험사들과 110억 달러(12조9천억 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PG&E는 배상책임에 따른 재정 악화로 연방법에 따른 파산보호신청을 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