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 이월드 대표이사 입건
입력 2019.10.23 (16:10) 대구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은

지난 8월, 아르바이트 직원

다리 절단 사고를 낸

이월드의 유병천 대표이사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부노동지청은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사고 발생 경위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월드 놀이기구 전반을 점검해

유 대표이사가 시설 안전관리 등에

소홀했던 점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의 지휘를 받아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 수립 권고를 위한 조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끝)
  •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 이월드 대표이사 입건
    • 입력 2019-10-24 09:06:17
    대구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은

지난 8월, 아르바이트 직원

다리 절단 사고를 낸

이월드의 유병천 대표이사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서부노동지청은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사고 발생 경위 등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월드 놀이기구 전반을 점검해

유 대표이사가 시설 안전관리 등에

소홀했던 점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의 지휘를 받아

사고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 수립 권고를 위한 조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