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오신환 “사건 당사자, 몸통인 조국 불러 진실 밝혀야”
입력 2019.10.24 (10:00) 수정 2019.10.24 (10:08)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것과 관련해 "사건 당사자, 몸통인 조국 전 장관을 불러 부인 정 교수의 범죄 행위를 어디까지 알고 공모했는지 낱낱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조국 소환조사를 더 이상 미루지 말기를 검찰에 당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만이 문재인 정권이 뒤집어씌우고 있는 정치 검찰, 적폐 검찰의 오명을 벗고 검찰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정 교수의 구속으로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조 전 장관의 해명은 모두 거짓임이 확인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잘못된 인사로 분열시킨 것에 대해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들을 모두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을 두고 "문 대통령 시정연설에서 평화 경제, 기반 구축에 힘쓰겠다고 호응을 촉구한다고 말한 지 단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라며 "경제 참사, 인사 참사, 남북 관계마저 참사로 가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신환 “사건 당사자, 몸통인 조국 불러 진실 밝혀야”
    • 입력 2019-10-24 10:00:42
    • 수정2019-10-24 10:08:04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것과 관련해 "사건 당사자, 몸통인 조국 전 장관을 불러 부인 정 교수의 범죄 행위를 어디까지 알고 공모했는지 낱낱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조국 소환조사를 더 이상 미루지 말기를 검찰에 당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것만이 문재인 정권이 뒤집어씌우고 있는 정치 검찰, 적폐 검찰의 오명을 벗고 검찰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정 교수의 구속으로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조 전 장관의 해명은 모두 거짓임이 확인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더 이상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잘못된 인사로 분열시킨 것에 대해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 시설들을 모두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을 두고 "문 대통령 시정연설에서 평화 경제, 기반 구축에 힘쓰겠다고 호응을 촉구한다고 말한 지 단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라며 "경제 참사, 인사 참사, 남북 관계마저 참사로 가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