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유 세 방울 튀었다”…동급생 폭행한 중학생 4명 검찰 송치
입력 2019.10.24 (12:11) 수정 2019.10.24 (13:13) 사회
자신에게 우유를 튀게 했다는 이유로 동급생을 집단 폭행한 중학생들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상해 등 혐의로 15살 중학생 A군 등 4명에 대해 기소 의견을 달아 지난 22일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A 군 등은 지난달 4일부터 5일까지 서울 성북구의 한 중학교에서 "우유갑을 옆으로 치우다가 세 방울을 튀게 했다"는 이유로 동급생 B 군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B 군의 손과 발을 뒤로 묶어 담뱃불로 지지고, 소화기를 온몸에 뿌리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 군은 폭행 직후 고막이 파열됐고, 실명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폭행을 주도한 A 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A 군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어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지난달 30일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 “우유 세 방울 튀었다”…동급생 폭행한 중학생 4명 검찰 송치
    • 입력 2019-10-24 12:11:05
    • 수정2019-10-24 13:13:37
    사회
자신에게 우유를 튀게 했다는 이유로 동급생을 집단 폭행한 중학생들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상해 등 혐의로 15살 중학생 A군 등 4명에 대해 기소 의견을 달아 지난 22일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A 군 등은 지난달 4일부터 5일까지 서울 성북구의 한 중학교에서 "우유갑을 옆으로 치우다가 세 방울을 튀게 했다"는 이유로 동급생 B 군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B 군의 손과 발을 뒤로 묶어 담뱃불로 지지고, 소화기를 온몸에 뿌리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 군은 폭행 직후 고막이 파열됐고, 실명 위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폭행을 주도한 A 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A 군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어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없다"며 지난달 30일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