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민주 “재판부 판단 존중”…한국 “사필귀정, 조국 수사해야”
입력 2019.10.24 (12:09) 수정 2019.10.24 (17: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경심 교수의 구속에 대해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재판부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고, 한국당은 사필귀정이라며, 이제 조 전 장관을 수사할 차례라고 공세를 높였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소식에 별다른 논평을 내지 않은 민주당.

재판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사법절차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개혁은 변함없이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겸허한 마음으로 이 재판을 지켜보겠습니다. 동시에 검찰개혁이란 국민의 절대명령을 받들고."]

한국당은 '사필귀정'이라고 했습니다.

5촌 조카에게 당해왔다던 피해자 코스프레가 사법부를 속이지 못했다며, 조 전 장관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나경원/한국당 원내대표 : "이제 검찰은 눈치 볼 것도 주저할 것도 없습니다. 이 게이트의 몸통, 조국 수석의 수사는 당연한 수순입니다."]

바른미래당도 검찰에 조 전 장관 소환조사를 미루지 말라고 주문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잘못된 인사로 국론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해야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정의당은 법원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최종 판결이 아닌 만큼 이제 시시비비는 법정에서 가리고, 국회는 패스트트랙 개혁과 민생을 챙기자고 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영장 발부로 수사의 정당성에 힘이 실리게 됐다고 평가했고, 가칭 대안신당도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며 불만이 있으면 재판을 통해 밝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 민주 “재판부 판단 존중”…한국 “사필귀정, 조국 수사해야”
    • 입력 2019-10-24 12:13:43
    • 수정2019-10-24 17:35:15
    뉴스 12
[앵커]

정경심 교수의 구속에 대해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습니다.

여당인 민주당은 재판부 판단을 존중한다고 했고, 한국당은 사필귀정이라며, 이제 조 전 장관을 수사할 차례라고 공세를 높였습니다.

김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소식에 별다른 논평을 내지 않은 민주당.

재판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사법절차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개혁은 변함없이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겸허한 마음으로 이 재판을 지켜보겠습니다. 동시에 검찰개혁이란 국민의 절대명령을 받들고."]

한국당은 '사필귀정'이라고 했습니다.

5촌 조카에게 당해왔다던 피해자 코스프레가 사법부를 속이지 못했다며, 조 전 장관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나경원/한국당 원내대표 : "이제 검찰은 눈치 볼 것도 주저할 것도 없습니다. 이 게이트의 몸통, 조국 수석의 수사는 당연한 수순입니다."]

바른미래당도 검찰에 조 전 장관 소환조사를 미루지 말라고 주문했습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잘못된 인사로 국론을 분열시킨 것에 대해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해야한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정의당은 법원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최종 판결이 아닌 만큼 이제 시시비비는 법정에서 가리고, 국회는 패스트트랙 개혁과 민생을 챙기자고 했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영장 발부로 수사의 정당성에 힘이 실리게 됐다고 평가했고, 가칭 대안신당도 사법부 판단을 존중한다며 불만이 있으면 재판을 통해 밝히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