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이춘재 살인사건’
이춘재가 살해 자백한 실종 초등생, ‘가출인’으로 사건 종결
입력 2019.10.24 (13:46) 수정 2019.10.24 (13:50) 사회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생'이 30년 전 수사 당시 '가출인'으로 분류돼 사건이 종결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에 따르면 김 모 양은 1989년 7월 7일 낮 12시 30분쯤 화성 태안읍에서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김 양을 '가출인'으로 분류해 사건을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양이 스스로 집을 나갔다고 판단한 겁니다.

화성사건 수사본부는 과거 수사기록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으나, 당시 경찰이 학교에 잘 다니던 나이 어린 학생을 '가출인'으로 판단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사기록에서 찾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김 양의 실종과 화성사건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한 기록은 일부 남아있어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감쪽같이 사라진 김 양의 흔적은 실종 5개월여 만인 같은 해 12월 참새를 잡으러 나가던 마을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주민들은 김 양이 입고 있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 등 유류품 10여 점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중 유류품 7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연구원)에 감정을 맡기면서도, 유류품 발견 사실에 대해 김 양의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정한 유류품에서는 인혈(人血) 반응이 있었으나, 혈액형 판정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화성사건 수사본부 관계자는 "당시 경찰이 김 양의 가족들에게 유류품 발견 소식을 알리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당시 수사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어서 이런 불일치에 대해 계속 확인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화성사건 수사본부는 이춘재가 김 양을 살해한 후 시신과 유류품을 범행 현장 인근에 버리고 달아났다는 진술을 받아 수사 중입니다.

그러나 이춘재가 지목한 장소는 실제로 유류품이 발견된 장소와는 거리가 100여m가량 차이가 있고, 두 장소 모두 이미 아파트나 도로 등이 들어선 상태여서 김 양의 시신 수색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 양의 가족들은 30년이 지난 지금에라도 이번 사건의 진상을 명확히 규명해달라는 뜻을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춘재가 살해 자백한 실종 초등생, ‘가출인’으로 사건 종결
    • 입력 2019-10-24 13:46:38
    • 수정2019-10-24 13:50:47
    사회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가 살해했다고 자백한 '화성 실종 초등생'이 30년 전 수사 당시 '가출인'으로 분류돼 사건이 종결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에 따르면 김 모 양은 1989년 7월 7일 낮 12시 30분쯤 화성 태안읍에서 학교 수업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 실종됐습니다.

당시 경찰은 김 양을 '가출인'으로 분류해 사건을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양이 스스로 집을 나갔다고 판단한 겁니다.

화성사건 수사본부는 과거 수사기록을 살펴보는 과정에서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으나, 당시 경찰이 학교에 잘 다니던 나이 어린 학생을 '가출인'으로 판단한 이유에 대해서는 수사기록에서 찾을 수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김 양의 실종과 화성사건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한 기록은 일부 남아있어 면밀히 조사 중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감쪽같이 사라진 김 양의 흔적은 실종 5개월여 만인 같은 해 12월 참새를 잡으러 나가던 마을 주민들에 의해 발견됐습니다.

주민들은 김 양이 입고 있던 치마와 메고 있던 책가방 등 유류품 10여 점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당시 경찰은 이 중 유류품 7점을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연구원)에 감정을 맡기면서도, 유류품 발견 사실에 대해 김 양의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감정한 유류품에서는 인혈(人血) 반응이 있었으나, 혈액형 판정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화성사건 수사본부 관계자는 "당시 경찰이 김 양의 가족들에게 유류품 발견 소식을 알리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 "당시 수사관계자들은 이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어서 이런 불일치에 대해 계속 확인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화성사건 수사본부는 이춘재가 김 양을 살해한 후 시신과 유류품을 범행 현장 인근에 버리고 달아났다는 진술을 받아 수사 중입니다.

그러나 이춘재가 지목한 장소는 실제로 유류품이 발견된 장소와는 거리가 100여m가량 차이가 있고, 두 장소 모두 이미 아파트나 도로 등이 들어선 상태여서 김 양의 시신 수색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 양의 가족들은 30년이 지난 지금에라도 이번 사건의 진상을 명확히 규명해달라는 뜻을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