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부 뒷짐… 포항'항사댐' 건설 안갯속
입력 2019.10.24 (16:44) 수정 2019.10.24 (23:30)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해마다 반복되는 수해로
포항 남부지역 주민들은
다목적 '항사댐' 건설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댐 건설 계획도 전면 수정되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물이 넘쳤던 하천입니다.

지금도 복구 작업이 한창입니다.

지역 주민들은
해마다 물난리가 반복됐다며
피해를 호소합니다.

이용태 /[인터뷰]
포항 오천 전 개발자문위원장
"마을 전체가 잠겨 가지고 군인들이
보트를 가져 와서 피난시키고 구조하고
이런 해도 있었어요."

국토부는 지난 2016년부터
항사댐을 해결책으로 보고
건설을 추진해 왔습니다.

하지만 댐 공사는
4년째 시작도 못하고 있습니다.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주무 부처가 국토부에서 환경부로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일부 하천 보가 철거되고,
국가 주도형 댐 건설이 전면 중단되면서
포항 항사댐 건설도
기약없이 미뤄졌습니다.

하지만 항사댐은 이미
5차에 걸친 건설 타당성이 입증돼
최종 통과만 앞둔 상태.

그럼에도 환경부는
새로운 기본 계획을 설계해야 한다며,
앞으로 2년 간 댐 건설 추진이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환경부(음성변조)[녹취]
"항사댐처럼 지역 건의가 있는 소규모
댐들도 검토를 해가지고, 그 타당성이
인정돼서 관리 계획에 담기게 되면 건설을 하고 이런 과정들이 있겠죠."

해마다 태풍으로 인한
주민 피해가 반복되고 있지만,
정책 변화에 따른 절차를 이유로
환경부는 여전히 신중한 모습입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환경부 뒷짐… 포항'항사댐' 건설 안갯속
    • 입력 2019-10-24 16:44:04
    • 수정2019-10-24 23:30:44
    뉴스9(포항)
[앵커멘트]
해마다 반복되는 수해로
포항 남부지역 주민들은
다목적 '항사댐' 건설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댐 건설 계획도 전면 수정되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물이 넘쳤던 하천입니다.

지금도 복구 작업이 한창입니다.

지역 주민들은
해마다 물난리가 반복됐다며
피해를 호소합니다.

이용태 /[인터뷰]
포항 오천 전 개발자문위원장
"마을 전체가 잠겨 가지고 군인들이
보트를 가져 와서 피난시키고 구조하고
이런 해도 있었어요."

국토부는 지난 2016년부터
항사댐을 해결책으로 보고
건설을 추진해 왔습니다.

하지만 댐 공사는
4년째 시작도 못하고 있습니다.

물관리 일원화 정책에 따라,
주무 부처가 국토부에서 환경부로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일부 하천 보가 철거되고,
국가 주도형 댐 건설이 전면 중단되면서
포항 항사댐 건설도
기약없이 미뤄졌습니다.

하지만 항사댐은 이미
5차에 걸친 건설 타당성이 입증돼
최종 통과만 앞둔 상태.

그럼에도 환경부는
새로운 기본 계획을 설계해야 한다며,
앞으로 2년 간 댐 건설 추진이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환경부(음성변조)[녹취]
"항사댐처럼 지역 건의가 있는 소규모
댐들도 검토를 해가지고, 그 타당성이
인정돼서 관리 계획에 담기게 되면 건설을 하고 이런 과정들이 있겠죠."

해마다 태풍으로 인한
주민 피해가 반복되고 있지만,
정책 변화에 따른 절차를 이유로
환경부는 여전히 신중한 모습입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