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경두 “‘계엄령 문건’ 입장 밝힐 단계 아냐…수사로 밝혀야”
입력 2019.10.24 (17:29) 정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군 인권센터가 공개한 이른바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 내부 문서인지나 원본인지는 수사로 밝혀져야 할 사안이라며 국방부가 입장을 밝힐 단계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2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군 인권센터 공개 문건이 국방부 내부 문서가 아니라고 잠정 결론 내렸다는 조선일보 보도가 사실인지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장관은 "국방부가 입장을 밝혔다고 하는 부분은 잘못된 내용"이라면서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서는 수사 중이어서 특별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 시국 관련 대비 계획이라는 문건이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며 공개된 문건의 진위 논란 등은 "수사로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사실 확인 과정에 부분적인 진전이 있었다"면서 "좀 더 실체적 진실을 확인한 후에 국방위 차원의 청문회 등 후속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경두 “‘계엄령 문건’ 입장 밝힐 단계 아냐…수사로 밝혀야”
    • 입력 2019-10-24 17:29:36
    정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군 인권센터가 공개한 이른바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국방부 내부 문서인지나 원본인지는 수사로 밝혀져야 할 사안이라며 국방부가 입장을 밝힐 단계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오늘(2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군 인권센터 공개 문건이 국방부 내부 문서가 아니라고 잠정 결론 내렸다는 조선일보 보도가 사실인지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정 장관은 "국방부가 입장을 밝혔다고 하는 부분은 잘못된 내용"이라면서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서는 수사 중이어서 특별한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 시국 관련 대비 계획이라는 문건이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다"며 공개된 문건의 진위 논란 등은 "수사로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사실 확인 과정에 부분적인 진전이 있었다"면서 "좀 더 실체적 진실을 확인한 후에 국방위 차원의 청문회 등 후속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