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분기 GDP 성장률 0.4%…연 2%대 빨간불
입력 2019.10.24 (19:08) 수정 2019.10.24 (22:0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대 초반까지 떨어졌습니다.

좀처럼 민간 부분이 살아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심리적 마지노선인 연간 성장률 2%에 미치지 못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분기의 전 분기 대비 경제성장률은 0.4%.

1분기 마이너스 성장에 2분기 1%로 반등했지만 다시 0%대 초반으로 하락했습니다.

투자가 부진한 영향이 컸습니다.

건설 투자는 5% 넘게 줄었고, 설비 투자도 0%대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2분기 1% 성장을 이끌었던 정부의 기여도는 낮아졌습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예산을 집행했지만, 2분기부터 많은 써온 터라 추가적인 효과가 그리 크게 나타나지 않은 겁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정부 부문에서) 기저효과가 작용하면, 소비는 증가세가 그런대로 유지되는데, 투자 부분에서 증가세가 많이 약화되기 때문에..."]

반면 민간 기여도는 조금 나아졌습니다.

민간의 씀씀이는 여전히 좋지 않았지만, 반도체와 자동차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인 덕입니다.

한국은행은 남은 4분기에 1% 가까이 성장해야 성장률 2% 달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안팎의 경제 상황과 정책 대응 수단을 감안할 때 쉽지 않은 목표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1.0%까지는 4/4분기에 쉽지가 않아서 저희도 굉장히 어려움이 있을 걸로 생각이 됩니다만..."]

정부는 연 2% 성장을 위해 예산의 차질없는 집행과 민간의 활력 제고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3분기 GDP 성장률 0.4%…연 2%대 빨간불
    • 입력 2019-10-24 19:10:02
    • 수정2019-10-24 22:05:42
    뉴스 7
[앵커]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대 초반까지 떨어졌습니다.

좀처럼 민간 부분이 살아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심리적 마지노선인 연간 성장률 2%에 미치지 못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분기의 전 분기 대비 경제성장률은 0.4%.

1분기 마이너스 성장에 2분기 1%로 반등했지만 다시 0%대 초반으로 하락했습니다.

투자가 부진한 영향이 컸습니다.

건설 투자는 5% 넘게 줄었고, 설비 투자도 0%대 오르는데 그쳤습니다.

2분기 1% 성장을 이끌었던 정부의 기여도는 낮아졌습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예산을 집행했지만, 2분기부터 많은 써온 터라 추가적인 효과가 그리 크게 나타나지 않은 겁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정부 부문에서) 기저효과가 작용하면, 소비는 증가세가 그런대로 유지되는데, 투자 부분에서 증가세가 많이 약화되기 때문에..."]

반면 민간 기여도는 조금 나아졌습니다.

민간의 씀씀이는 여전히 좋지 않았지만, 반도체와 자동차 중심으로 회복세를 보인 덕입니다.

한국은행은 남은 4분기에 1% 가까이 성장해야 성장률 2% 달성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안팎의 경제 상황과 정책 대응 수단을 감안할 때 쉽지 않은 목표칩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1.0%까지는 4/4분기에 쉽지가 않아서 저희도 굉장히 어려움이 있을 걸로 생각이 됩니다만..."]

정부는 연 2% 성장을 위해 예산의 차질없는 집행과 민간의 활력 제고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