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단양 앞 남한강 유람선, 9년 만에 재운항
입력 2019.10.24 (21:49) 수정 2019.10.24 (21:49) 충주
수위 부족 등으로 중단됐던
단양군 신단양 앞 남한강 구간의 유람선 운항이
9년 만에 재개됐습니다.
주식회사 충주호 관광선은
유람선을 타고 단양강 잔도, 만천하 스카이워크,
수양개 선사문화전시관 주변을 1시간여 동안 돌아보는
코스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이 구간에는 최대 196명이 탈 수 있는
길이 28.6m, 너비 6.6m 유람선이 투입됐습니다.
단양군은 최근, 수중보 건설로
일대 수위가 올라 유람선 운항이 재개됐다면서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단양에서는
장회 선착장, 도담삼봉 유선장 등에서
11척의 유·도선을 운항하고 있습니다.
  • 신단양 앞 남한강 유람선, 9년 만에 재운항
    • 입력 2019-10-24 21:49:32
    • 수정2019-10-24 21:49:39
    충주
수위 부족 등으로 중단됐던
단양군 신단양 앞 남한강 구간의 유람선 운항이
9년 만에 재개됐습니다.
주식회사 충주호 관광선은
유람선을 타고 단양강 잔도, 만천하 스카이워크,
수양개 선사문화전시관 주변을 1시간여 동안 돌아보는
코스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이 구간에는 최대 196명이 탈 수 있는
길이 28.6m, 너비 6.6m 유람선이 투입됐습니다.
단양군은 최근, 수중보 건설로
일대 수위가 올라 유람선 운항이 재개됐다면서
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단양에서는
장회 선착장, 도담삼봉 유선장 등에서
11척의 유·도선을 운항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