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공공기관 일자리 활짝 열리나
입력 2019.10.24 (21:58) 수정 2019.10.25 (01:50)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방에서 유일하게
공공기관 채용에 역차별을 받아온
대전·충남 청년들에게
숨통이 트였습니다.

혁신도시법 시행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 인재 채용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국회 법사위 문턱을 넘었습니다.

지역의 공공기관 취업문이
대폭 넓어질 전망입니다.

포커스 K, 조정아 기잡니다.

[리포트]

혁신도시법 시행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 인재 채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혁신도시법 개정 법률안'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습니다.

박병석, 이은권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들이
법안을 발의한 지 꼬박 6개월 만입니다.

아직 본회의 통과가 남았지만
사실상 9부 능선을 넘겼다는 평갑니다.

[인터뷰]
김추자/대전시 자치분권국장
"본회의에 통과되게 되면 시행령이 국토부에서 개정이 돼야합니다. 따라서 시행령에
대전시의 17개 공공기관이 담기고 적용되는 시점에 대한 것이 대전시가 바라는 대로 담길 수 있도록.."

현재 혁신도시법 시행전에 이전한
대전.세종.충남의 공공기관은
코레일과 조폐공사, 수자원 공사 등
모두 14곳,

법안이 최종 통과되면
법 시행이후 이전한 공공기관 5곳과 함께
내년 상반기부터
지역 인재 우선 채용 의무 규정을
소급 적용받게 됩니다.

오는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우선 채용될 수 있는 지역인재 규모는
최대 30% 이상으로

내년 기준 720명에서
2022년엔 최대 9백 명까지
취업할 수 있습니다.

극심한 취업난에 처한
지역 청년들은 기대가 큽니다

[인터뷰]
권세한/충남대 4학년
"다른 지역과는 다른 선상에서 뛰고 있었다면 이제는 같은 선상에서 뛰는 거잖아요.
그래서 어떻게 보면 학생들이 공평한 기회를 얻는 거고.."

게다가,
지난 3월 충청권 4개 시·도가
지역 인재 우선 채용 광역화에
뜻을 모으면서 공공기관 선택의 폭도
더 넓어질 전망됩니다.

오는 31일,
본회의가 예정된 가운데
이번 법안 통과가
청년층의 지역 이탈을 막는 것은 물론
인구 증가 등 지역 발전의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 대전 공공기관 일자리 활짝 열리나
    • 입력 2019-10-24 21:58:26
    • 수정2019-10-25 01:50:03
    뉴스9(대전)
[앵커멘트]

지방에서 유일하게
공공기관 채용에 역차별을 받아온
대전·충남 청년들에게
숨통이 트였습니다.

혁신도시법 시행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 인재 채용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국회 법사위 문턱을 넘었습니다.

지역의 공공기관 취업문이
대폭 넓어질 전망입니다.

포커스 K, 조정아 기잡니다.

[리포트]

혁신도시법 시행 전에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 인재 채용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혁신도시법 개정 법률안'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습니다.

박병석, 이은권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들이
법안을 발의한 지 꼬박 6개월 만입니다.

아직 본회의 통과가 남았지만
사실상 9부 능선을 넘겼다는 평갑니다.

[인터뷰]
김추자/대전시 자치분권국장
"본회의에 통과되게 되면 시행령이 국토부에서 개정이 돼야합니다. 따라서 시행령에
대전시의 17개 공공기관이 담기고 적용되는 시점에 대한 것이 대전시가 바라는 대로 담길 수 있도록.."

현재 혁신도시법 시행전에 이전한
대전.세종.충남의 공공기관은
코레일과 조폐공사, 수자원 공사 등
모두 14곳,

법안이 최종 통과되면
법 시행이후 이전한 공공기관 5곳과 함께
내년 상반기부터
지역 인재 우선 채용 의무 규정을
소급 적용받게 됩니다.

오는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우선 채용될 수 있는 지역인재 규모는
최대 30% 이상으로

내년 기준 720명에서
2022년엔 최대 9백 명까지
취업할 수 있습니다.

극심한 취업난에 처한
지역 청년들은 기대가 큽니다

[인터뷰]
권세한/충남대 4학년
"다른 지역과는 다른 선상에서 뛰고 있었다면 이제는 같은 선상에서 뛰는 거잖아요.
그래서 어떻게 보면 학생들이 공평한 기회를 얻는 거고.."

게다가,
지난 3월 충청권 4개 시·도가
지역 인재 우선 채용 광역화에
뜻을 모으면서 공공기관 선택의 폭도
더 넓어질 전망됩니다.

오는 31일,
본회의가 예정된 가운데
이번 법안 통과가
청년층의 지역 이탈을 막는 것은 물론
인구 증가 등 지역 발전의 새로운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정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