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황제 노역' 허재호 재판 연기 '불허'…"내일 재판"
입력 2019.10.24 (22:04) 뉴스9(광주)
황제 노역 논란을 일으킨

전 대주그룹 회장 허재호 씨가

자신의 탈세 혐의 재판을

연기해달라고 신청했지만 기각됐습니다.

광주지방법원은 건강 등의 이유로

출석이 어렵다며 기일을 변경해 달라는

허 씨 측의 신청을 기각하고

내일(25일) 형사 11부의 심리로

탈세 혐의 재판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재판은 피고인이 출석해야

진행이 가능하지만

뉴질랜드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허 씨의 귀국과 재판 출석 여부는

아직 불투명합니다.

허 씨는

지난 2007년 5월에서 11월 사이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던 대한화재 주식

25억 원 어치를 매각하면서 발생한

양도세 5억여 원과

이 주식의 배당소득세 650만원을

포탈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법원, '황제 노역' 허재호 재판 연기 '불허'…"내일 재판"
    • 입력 2019-10-24 22:04:10
    뉴스9(광주)
황제 노역 논란을 일으킨

전 대주그룹 회장 허재호 씨가

자신의 탈세 혐의 재판을

연기해달라고 신청했지만 기각됐습니다.

광주지방법원은 건강 등의 이유로

출석이 어렵다며 기일을 변경해 달라는

허 씨 측의 신청을 기각하고

내일(25일) 형사 11부의 심리로

탈세 혐의 재판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재판은 피고인이 출석해야

진행이 가능하지만

뉴질랜드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허 씨의 귀국과 재판 출석 여부는

아직 불투명합니다.

허 씨는

지난 2007년 5월에서 11월 사이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던 대한화재 주식

25억 원 어치를 매각하면서 발생한

양도세 5억여 원과

이 주식의 배당소득세 650만원을

포탈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