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 문화 '경남 유일 오페라 28년'
입력 2019.10.24 (22:34) 수정 2019.10.25 (08:55)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종합 예술의 원류인
오페라 공연을
경남에서 민간 예술단체가
28년째 이어오고 있습니다.
수준 있는 오페라를
독자적으로 제작하는 지역은
전국에서도 손꼽힐 정도인데
오늘(24일) 올해의 경남 오페라가
창원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페라의 거장,
베르디의 작품 일 트로바토레입니다.

1853년 로마에서 초연된 이후
160년 넘게 세계 각지에서 공연되는
클래식 명작입니다.

사랑과 복수,
출생의 비밀 등 시대를 앞선
현대극의 요소가 모두 들어 있습니다.

13명의 주 출연자를 비롯해
합창단까지 110명이 무대에 오릅니다.

오케스트라단은
경남의 젊은 연주자들로 구성됐습니다.

조명과 무대 등 스텝을 포함하면
제작인원 200명에 이르는 대작입니다.

[인터뷰]프란체스코 벨로또/연출자
"한국에 올 때마다 출연진이 많은 대작을 훌륭한 스텝들, 가수들과 함께 제작할 수 있어서 항상 행복합니다."

창원을 거점으로 한
경남 오페라단은 창단 28년째입니다.

기업체와 개인 회원의 후원으로
매년 한 편씩 오페라를 제작해왔습니다.

오페라 명작 대부분이 선보였고
국내 작품으로 고전 춘향과
진주가 배경인 논개가 제작됐습니다.

유료 관람객이 적은 지방에서
오페라를 직접 제작하는 곳은
전국적으로 손꼽힙니다.

[인터뷰]정찬희/경남오페라단 단장
"꾸준히 계속 노력해서 사실 오늘날까지 없어지지 않고 온 것이 그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경남 오페라의
누적 관람객은 10만 명.
출연자와 연주자,
공연 스탭들이 실력을 쌓아
오페라의 저변이 넓어지며
종합 예술이
경남에서도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 지역 문화 '경남 유일 오페라 28년'
    • 입력 2019-10-24 22:34:47
    • 수정2019-10-25 08:55:25
    뉴스9(창원)
[앵커멘트]
종합 예술의 원류인
오페라 공연을
경남에서 민간 예술단체가
28년째 이어오고 있습니다.
수준 있는 오페라를
독자적으로 제작하는 지역은
전국에서도 손꼽힐 정도인데
오늘(24일) 올해의 경남 오페라가
창원에서 막을 올렸습니다.
천현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페라의 거장,
베르디의 작품 일 트로바토레입니다.

1853년 로마에서 초연된 이후
160년 넘게 세계 각지에서 공연되는
클래식 명작입니다.

사랑과 복수,
출생의 비밀 등 시대를 앞선
현대극의 요소가 모두 들어 있습니다.

13명의 주 출연자를 비롯해
합창단까지 110명이 무대에 오릅니다.

오케스트라단은
경남의 젊은 연주자들로 구성됐습니다.

조명과 무대 등 스텝을 포함하면
제작인원 200명에 이르는 대작입니다.

[인터뷰]프란체스코 벨로또/연출자
"한국에 올 때마다 출연진이 많은 대작을 훌륭한 스텝들, 가수들과 함께 제작할 수 있어서 항상 행복합니다."

창원을 거점으로 한
경남 오페라단은 창단 28년째입니다.

기업체와 개인 회원의 후원으로
매년 한 편씩 오페라를 제작해왔습니다.

오페라 명작 대부분이 선보였고
국내 작품으로 고전 춘향과
진주가 배경인 논개가 제작됐습니다.

유료 관람객이 적은 지방에서
오페라를 직접 제작하는 곳은
전국적으로 손꼽힙니다.

[인터뷰]정찬희/경남오페라단 단장
"꾸준히 계속 노력해서 사실 오늘날까지 없어지지 않고 온 것이 그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경남 오페라의
누적 관람객은 10만 명.
출연자와 연주자,
공연 스탭들이 실력을 쌓아
오페라의 저변이 넓어지며
종합 예술이
경남에서도 꽃을 피우고 있습니다.
KBS뉴스 천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