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제계 '환영'..노동계 '시각차'
입력 2019.10.24 (22:37) 수정 2019.10.24 (22:3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기업들이
공장 가동을 멈추거나 떠나면서,
혹독한 시련을 보내야했던
군산 시민들은 상생형 일자리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요.
경제계는 환영했고,
노동계 안에서는 우려를 나타내며
시각차를 보였는데요.
각계 반응을,
유진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상반기
군산지역 고용률은
전국에서 3번째로 낮았고,
전북에서 가장 높은 실업률을
기록했습니다.

군산지역의 경제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주고 있는 지표들입니다.

군산이 미래 전기차 생산을 주도하고,
일자리도 늘어난다는 소식에,
시민들은 반겼습니다.

김은경/군산시 수송동[인터뷰]
"경제가 부활하는 시발점이 됐으면 좋겠어요. 군산 경제가 활기차게 다시 시작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문경현/군산시 임피면[인터뷰]
"공단이 제대로 돌아가고, 그에 따라서 지역경제도 같이 살아나는 그런 상생하는 방향으로 발전했으면 좋겠네요."

언제 또 떠날지 모르는
대기업 주도가 아닌,
중견, 중소기업들이
지역에 터에 잡고 생산 기반을 갖추면서
지속성도 보장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조한교/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북본부장[인터뷰]
"중견, 중소기업들이 투자하면서 새로운 산업에 대한 기대감과 새롭게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는 큰 희망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계는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
제조업 침체를 해결할 수 있는
정부의 추가적인 지원도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김동수/군산상공회의소 회장[인터뷰]
"지역경제 회생을 위한 첫걸음을 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더욱더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노동계는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임금 교섭 등
노동권이 제한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내놓는 등
군산지역 지부와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니다.
  • 경제계 '환영'..노동계 '시각차'
    • 입력 2019-10-24 22:37:40
    • 수정2019-10-24 22:39:20
    뉴스9(전주)
[앵커멘트]
대기업들이
공장 가동을 멈추거나 떠나면서,
혹독한 시련을 보내야했던
군산 시민들은 상생형 일자리를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요.
경제계는 환영했고,
노동계 안에서는 우려를 나타내며
시각차를 보였는데요.
각계 반응을,
유진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올해 상반기
군산지역 고용률은
전국에서 3번째로 낮았고,
전북에서 가장 높은 실업률을
기록했습니다.

군산지역의 경제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주고 있는 지표들입니다.

군산이 미래 전기차 생산을 주도하고,
일자리도 늘어난다는 소식에,
시민들은 반겼습니다.

김은경/군산시 수송동[인터뷰]
"경제가 부활하는 시발점이 됐으면 좋겠어요. 군산 경제가 활기차게 다시 시작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문경현/군산시 임피면[인터뷰]
"공단이 제대로 돌아가고, 그에 따라서 지역경제도 같이 살아나는 그런 상생하는 방향으로 발전했으면 좋겠네요."

언제 또 떠날지 모르는
대기업 주도가 아닌,
중견, 중소기업들이
지역에 터에 잡고 생산 기반을 갖추면서
지속성도 보장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조한교/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전북본부장[인터뷰]
"중견, 중소기업들이 투자하면서 새로운 산업에 대한 기대감과 새롭게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는 큰 희망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계는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
제조업 침체를 해결할 수 있는
정부의 추가적인 지원도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김동수/군산상공회의소 회장[인터뷰]
"지역경제 회생을 위한 첫걸음을 떼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더욱더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노동계는
민주노총과 금속노조가
임금 교섭 등
노동권이 제한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내놓는 등
군산지역 지부와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