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근절 안 되는 저품질 모래 유통…대책은?
입력 2019.10.24 (18:50) 수정 2019.10.25 (09:56)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산신항 공사현장에 질이 떨어지는 모래가 반입됐다는 사실과 부실 공사 우려 등을 연속 보도해 드렸는데요…

 문제는 신항이 아닌 다른 공사현장에도 이런 잡모래가 반입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입니다.
 
 왜 이런 저품질 모래 유통이 계속해서 반복되는지,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장비가 쉴 새 없이 모래를 퍼 나릅니다. 퍼 나른 모래가 정비 기계에 들어가자, 자갈 등 불순물이 분리돼 나옵니다.

 건설현장에 반입되는 모래는 강모래든, 잡모래든 이런 허가받은 '골재선별업체'에서 불순물을 제거한 후 반입돼야 합니다.

 하지만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모래가 공사현장에 반입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게 업계의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정기 점검 결과를 보면 , 관급공사에 납품된 모래 중 40% 이상이 품질관리 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왜 이런 일이 반복될까. 4대강 사업 이후, 강 근처 골재 채취 업장이 사라지면서 강모래 비용이 크게 뛰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원청 건설사는 비용 절감을 위해 하청업체에 무리하게 낮은 단가를 요청하면서 이런 저질 모래의 유통을 부추기고 있다는 애기입니다.

 조선태 / 골재 선별업체 운영[인터뷰]
 "대기업에서는 하청을 줍니다. 하청업체 다단계식으로 내려오기 때문에 업체마다, 자기들 경비를 빼기 위해서 최종적으로 생산자까지 올 때는 굉장히 헐은 가격이 옵니다. 그러다 보니 제대로 법 절차를 갖추지 않고…."

 관리·감독이 허술하고 처벌 기준이 약한 것도 문제입니다.

 지방자치단체는 공사장에서 품질이 낮은 모래가 유통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토반출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하지만, 업체가 제출하지 않으면 관리 감독할 방법이 없습니다.

 또 적발돼 벌금을 내더라도 훨씬 큰돈을 벌 수 있기 때문에 불법이 반복되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골재 제조부터 사용단계까지 정보를 기록 관리하고 책임을 지게 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박동천 / 한국해양대학교 해양공간건축과 교수[인터뷰]
 "콘크리트 같은 경우에도 지속적으로 책임을 가질 수 있는 책임을 질 수 있는 품질 확보를 위한 시스템이 들어가줘야 하지 않나."

 한편 KBS 보도 이후, 부산항만공사는 물론이고 신항 주변 지방자치단체도 신항에 납품되는 모래에 대한 품질 전수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 근절 안 되는 저품질 모래 유통…대책은?
    • 입력 2019-10-25 01:39:56
    • 수정2019-10-25 09:56:53
    뉴스9(부산)
[앵커멘트]

 부산신항 공사현장에 질이 떨어지는 모래가 반입됐다는 사실과 부실 공사 우려 등을 연속 보도해 드렸는데요…

 문제는 신항이 아닌 다른 공사현장에도 이런 잡모래가 반입되는 경우가 많다는 점입니다.
 
 왜 이런 저품질 모래 유통이 계속해서 반복되는지,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중장비가 쉴 새 없이 모래를 퍼 나릅니다. 퍼 나른 모래가 정비 기계에 들어가자, 자갈 등 불순물이 분리돼 나옵니다.

 건설현장에 반입되는 모래는 강모래든, 잡모래든 이런 허가받은 '골재선별업체'에서 불순물을 제거한 후 반입돼야 합니다.

 하지만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모래가 공사현장에 반입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는 게 업계의 공공연한 비밀입니다.

 지난해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정기 점검 결과를 보면 , 관급공사에 납품된 모래 중 40% 이상이 품질관리 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왜 이런 일이 반복될까. 4대강 사업 이후, 강 근처 골재 채취 업장이 사라지면서 강모래 비용이 크게 뛰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원청 건설사는 비용 절감을 위해 하청업체에 무리하게 낮은 단가를 요청하면서 이런 저질 모래의 유통을 부추기고 있다는 애기입니다.

 조선태 / 골재 선별업체 운영[인터뷰]
 "대기업에서는 하청을 줍니다. 하청업체 다단계식으로 내려오기 때문에 업체마다, 자기들 경비를 빼기 위해서 최종적으로 생산자까지 올 때는 굉장히 헐은 가격이 옵니다. 그러다 보니 제대로 법 절차를 갖추지 않고…."

 관리·감독이 허술하고 처벌 기준이 약한 것도 문제입니다.

 지방자치단체는 공사장에서 품질이 낮은 모래가 유통되는 것을 막기 위해 '사토반출계획서'를 제출하도록 하지만, 업체가 제출하지 않으면 관리 감독할 방법이 없습니다.

 또 적발돼 벌금을 내더라도 훨씬 큰돈을 벌 수 있기 때문에 불법이 반복되는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골재 제조부터 사용단계까지 정보를 기록 관리하고 책임을 지게 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박동천 / 한국해양대학교 해양공간건축과 교수[인터뷰]
 "콘크리트 같은 경우에도 지속적으로 책임을 가질 수 있는 책임을 질 수 있는 품질 확보를 위한 시스템이 들어가줘야 하지 않나."

 한편 KBS 보도 이후, 부산항만공사는 물론이고 신항 주변 지방자치단체도 신항에 납품되는 모래에 대한 품질 전수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