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증 주사 맞고 패혈증 사망…“주사기 재사용했다”
입력 2019.10.25 (21:24) 수정 2019.10.25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통증 주사 맞고 패혈증 사망…“주사기 재사용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사제 오염으로 인한 감염 사고가 되풀이되는 실태를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오늘(25일)은 마지막 순서로, 1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한 병원에서 30대 여성이 감염돼 사망한 사건을 보도합니다.

우한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생일 축하 합니다."]

두 아이의 엄마 김모 씨는 석 달 뒤 갑작스레 사망했습니다.

불행이 찾아온 것은 지난해 12월.

집 안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쳐, 강원도 속초시 한 통증의학과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다음날 자고 일어났는데도 아프다길래 병원을 좀 가보고 싶다고 얘기를 했고…"]

치료 당일, 통증 주사를 맞은 왼쪽 허벅지가 저녁부터 부어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사흘을 기다려도 부기가 빠지지 않았고 의식이 오락가락해지면서 호흡 곤란 증세마저 보였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12월 7일 새벽 네다섯 시쯤이었을 거예요. 집사람이 말까지 어눌하고 숨도 가쁘고 하길래 119를 타고 갔어요."]

다음날 김 씨는 끝내 숨졌습니다.

김 씨 몸에 침투한 균이 온몸에 퍼지면서 감염을 일으켰습니다.

주사 부위에서는 괴사성 근막염 등을 일으키는 고름사슬알균이 검출됐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그냥 너무 정신이 없었어요. 한 달 동안은 무슨 정신으로 있었는지 모르겠고..."]

유족 신고로 관할 보건소가 조사에 나섰고 심각한 문제점들이 드러났습니다.

간호조무사는 주사기 니들, 즉 바늘만 바꿔 조제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주사제를 조제하는데 쓰는 1회용 주사기를 쓰고 난 뒤 버리지 않고 여러 차례 재사용했다는 뜻입니다.

숨진 김 씨가 맞은 주사제는 시술 3시간 전에 미리 만들어둔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재갑/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 "약을 혼합하는 과정 중에서 자꾸 주사기를 까고 다시 넣고 빼는 게 귀찮으니까.. 바늘 부분하고 바늘이 꽂히는 그 부분의 어디라도 오염되면 주사기를 넣고 빼는 과정 중에서 다른 균들이 오염될 수 있거든요."]

경찰은 병원 측이 주사제를 무균 상태로 조제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고도 3개월째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통증 주사 맞고 패혈증 사망…“주사기 재사용했다”
    • 입력 2019.10.25 (21:24)
    • 수정 2019.10.25 (22:07)
    뉴스 9
통증 주사 맞고 패혈증 사망…“주사기 재사용했다”
[앵커]

주사제 오염으로 인한 감염 사고가 되풀이되는 실태를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오늘(25일)은 마지막 순서로, 1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한 병원에서 30대 여성이 감염돼 사망한 사건을 보도합니다.

우한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생일 축하 합니다."]

두 아이의 엄마 김모 씨는 석 달 뒤 갑작스레 사망했습니다.

불행이 찾아온 것은 지난해 12월.

집 안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쳐, 강원도 속초시 한 통증의학과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다음날 자고 일어났는데도 아프다길래 병원을 좀 가보고 싶다고 얘기를 했고…"]

치료 당일, 통증 주사를 맞은 왼쪽 허벅지가 저녁부터 부어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사흘을 기다려도 부기가 빠지지 않았고 의식이 오락가락해지면서 호흡 곤란 증세마저 보였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12월 7일 새벽 네다섯 시쯤이었을 거예요. 집사람이 말까지 어눌하고 숨도 가쁘고 하길래 119를 타고 갔어요."]

다음날 김 씨는 끝내 숨졌습니다.

김 씨 몸에 침투한 균이 온몸에 퍼지면서 감염을 일으켰습니다.

주사 부위에서는 괴사성 근막염 등을 일으키는 고름사슬알균이 검출됐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그냥 너무 정신이 없었어요. 한 달 동안은 무슨 정신으로 있었는지 모르겠고..."]

유족 신고로 관할 보건소가 조사에 나섰고 심각한 문제점들이 드러났습니다.

간호조무사는 주사기 니들, 즉 바늘만 바꿔 조제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주사제를 조제하는데 쓰는 1회용 주사기를 쓰고 난 뒤 버리지 않고 여러 차례 재사용했다는 뜻입니다.

숨진 김 씨가 맞은 주사제는 시술 3시간 전에 미리 만들어둔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재갑/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 "약을 혼합하는 과정 중에서 자꾸 주사기를 까고 다시 넣고 빼는 게 귀찮으니까.. 바늘 부분하고 바늘이 꽂히는 그 부분의 어디라도 오염되면 주사기를 넣고 빼는 과정 중에서 다른 균들이 오염될 수 있거든요."]

경찰은 병원 측이 주사제를 무균 상태로 조제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고도 3개월째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