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증 주사 맞고 패혈증 사망…“주사기 재사용했다”
입력 2019.10.25 (21:24) 수정 2019.10.25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사제 오염으로 인한 감염 사고가 되풀이되는 실태를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오늘(25일)은 마지막 순서로, 1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한 병원에서 30대 여성이 감염돼 사망한 사건을 보도합니다.

우한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생일 축하 합니다."]

두 아이의 엄마 김모 씨는 석 달 뒤 갑작스레 사망했습니다.

불행이 찾아온 것은 지난해 12월.

집 안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쳐, 강원도 속초시 한 통증의학과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다음날 자고 일어났는데도 아프다길래 병원을 좀 가보고 싶다고 얘기를 했고…"]

치료 당일, 통증 주사를 맞은 왼쪽 허벅지가 저녁부터 부어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사흘을 기다려도 부기가 빠지지 않았고 의식이 오락가락해지면서 호흡 곤란 증세마저 보였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12월 7일 새벽 네다섯 시쯤이었을 거예요. 집사람이 말까지 어눌하고 숨도 가쁘고 하길래 119를 타고 갔어요."]

다음날 김 씨는 끝내 숨졌습니다.

김 씨 몸에 침투한 균이 온몸에 퍼지면서 감염을 일으켰습니다.

주사 부위에서는 괴사성 근막염 등을 일으키는 고름사슬알균이 검출됐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그냥 너무 정신이 없었어요. 한 달 동안은 무슨 정신으로 있었는지 모르겠고..."]

유족 신고로 관할 보건소가 조사에 나섰고 심각한 문제점들이 드러났습니다.

간호조무사는 주사기 니들, 즉 바늘만 바꿔 조제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주사제를 조제하는데 쓰는 1회용 주사기를 쓰고 난 뒤 버리지 않고 여러 차례 재사용했다는 뜻입니다.

숨진 김 씨가 맞은 주사제는 시술 3시간 전에 미리 만들어둔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재갑/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 "약을 혼합하는 과정 중에서 자꾸 주사기를 까고 다시 넣고 빼는 게 귀찮으니까.. 바늘 부분하고 바늘이 꽂히는 그 부분의 어디라도 오염되면 주사기를 넣고 빼는 과정 중에서 다른 균들이 오염될 수 있거든요."]

경찰은 병원 측이 주사제를 무균 상태로 조제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고도 3개월째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통증 주사 맞고 패혈증 사망…“주사기 재사용했다”
    • 입력 2019-10-25 21:27:06
    • 수정2019-10-25 22:07:49
    뉴스 9
[앵커]

주사제 오염으로 인한 감염 사고가 되풀이되는 실태를 연속 보도해드리고 있는데요.

오늘(25일)은 마지막 순서로, 1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한 병원에서 30대 여성이 감염돼 사망한 사건을 보도합니다.

우한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생일 축하 합니다."]

두 아이의 엄마 김모 씨는 석 달 뒤 갑작스레 사망했습니다.

불행이 찾아온 것은 지난해 12월.

집 안에서 넘어져 다리를 다쳐, 강원도 속초시 한 통증의학과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다음날 자고 일어났는데도 아프다길래 병원을 좀 가보고 싶다고 얘기를 했고…"]

치료 당일, 통증 주사를 맞은 왼쪽 허벅지가 저녁부터 부어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사흘을 기다려도 부기가 빠지지 않았고 의식이 오락가락해지면서 호흡 곤란 증세마저 보였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12월 7일 새벽 네다섯 시쯤이었을 거예요. 집사람이 말까지 어눌하고 숨도 가쁘고 하길래 119를 타고 갔어요."]

다음날 김 씨는 끝내 숨졌습니다.

김 씨 몸에 침투한 균이 온몸에 퍼지면서 감염을 일으켰습니다.

주사 부위에서는 괴사성 근막염 등을 일으키는 고름사슬알균이 검출됐습니다.

[故 김○○ 씨 남편/음성변조 : "그냥 너무 정신이 없었어요. 한 달 동안은 무슨 정신으로 있었는지 모르겠고..."]

유족 신고로 관할 보건소가 조사에 나섰고 심각한 문제점들이 드러났습니다.

간호조무사는 주사기 니들, 즉 바늘만 바꿔 조제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주사제를 조제하는데 쓰는 1회용 주사기를 쓰고 난 뒤 버리지 않고 여러 차례 재사용했다는 뜻입니다.

숨진 김 씨가 맞은 주사제는 시술 3시간 전에 미리 만들어둔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재갑/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 "약을 혼합하는 과정 중에서 자꾸 주사기를 까고 다시 넣고 빼는 게 귀찮으니까.. 바늘 부분하고 바늘이 꽂히는 그 부분의 어디라도 오염되면 주사기를 넣고 빼는 과정 중에서 다른 균들이 오염될 수 있거든요."]

경찰은 병원 측이 주사제를 무균 상태로 조제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고도 3개월째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