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상대 교수, 논문에 고3 자녀 공저자 등록
입력 2019.10.18 (11:50) 진주
교육부 특별감사 결과
경상대의 한 교수가
2015년 낸 논문에
고3 자녀를 공저자로 부정하게 이름을
올린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정부는 경상대 교수 자녀의
공저자 논문이
대학입시에 활용됐는지 조사한 뒤
조치할 예정입니다.
경상대는 해당 교수의 연구윤리 검증 결과
연구부정이 아니라고 판정했지만,
교육부는 검증 절차 등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하고,
연구비를 지원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에
재검증을 요청한 결과 '연구부정'으로 판정됐습니다.
  • 경상대 교수, 논문에 고3 자녀 공저자 등록
    • 입력 2019-10-31 16:09:52
    진주
교육부 특별감사 결과
경상대의 한 교수가
2015년 낸 논문에
고3 자녀를 공저자로 부정하게 이름을
올린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정부는 경상대 교수 자녀의
공저자 논문이
대학입시에 활용됐는지 조사한 뒤
조치할 예정입니다.
경상대는 해당 교수의 연구윤리 검증 결과
연구부정이 아니라고 판정했지만,
교육부는 검증 절차 등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하고,
연구비를 지원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에
재검증을 요청한 결과 '연구부정'으로 판정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