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 등 국감…노영민·김상조 등 출석
입력 2019.11.01 (01:01) 정치
국회 운영위원회가 오늘(1일) 오전 10시부터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실시합니다.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 등 청와대 주요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입니다.

오늘 국감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한 청와대의 대응이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경제정책, 악화된 남북관계와 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KADIZ·한국방공식별구역) 침범 등 외교·안보 문제에 대해서도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시 확대' 등 정부가 내놓은 대학입시 정책에 대해서도 여야 간 공방이 치열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늘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 등 국감…노영민·김상조 등 출석
    • 입력 2019-11-01 01:01:18
    정치
국회 운영위원회가 오늘(1일) 오전 10시부터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실시합니다.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 등 청와대 주요 관계자들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입니다.

오늘 국감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한 청와대의 대응이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자유한국당 등 야당에선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경제정책, 악화된 남북관계와 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KADIZ·한국방공식별구역) 침범 등 외교·안보 문제에 대해서도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시 확대' 등 정부가 내놓은 대학입시 정책에 대해서도 여야 간 공방이 치열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