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하원, ‘트럼프 탄핵조사 공식화’…결의안 가결
입력 2019.11.01 (01:06) 수정 2019.11.01 (01:21) 국제
미국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현지시각 지난달 31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조사의 절차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 결의안은 현재 진행 중인 탄핵조사 절차를 보다 명확히 규정하고 공개 청문회 개최와 증인의 증언 공개 등을 할 수 있는 근거, 탄핵안 초안 작성을 위한 개략적인 절차 등을 담고 있습니다.

이날 투표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탄핵 추진과 관련, 의회에서 이뤄진 첫 표결입니다.

하원은 이날 오전 결의안 표결에서 찬성 232, 반대 196표로 결의안을 승인했습니다.

하원 의석 분포는 총 435석으로 민주당 234석, 공화당 198석, 무소속 1석으로 두 자리는 공석입니다.

AP는 양당 의원들이 당의 노선에 따라 투표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결의안에는 그동안 하원 정보위를 중심으로 3개 상임위원회가 비공개로 증인의 증언을 청취한 것과 관련, 공개 청문회를 여는 방안에 관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백악관 측이 조사 절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다만 백악관이 하원의 문서·증인 요청을 거부할 경우 하원도 백악관의 요구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AFP는 표결 결과와 관련, "하원은 대통령 탄핵조사의 새로운 단계를 열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美 하원, ‘트럼프 탄핵조사 공식화’…결의안 가결
    • 입력 2019-11-01 01:06:21
    • 수정2019-11-01 01:21:36
    국제
미국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현지시각 지난달 31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한 탄핵조사의 절차를 공식화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이 결의안은 현재 진행 중인 탄핵조사 절차를 보다 명확히 규정하고 공개 청문회 개최와 증인의 증언 공개 등을 할 수 있는 근거, 탄핵안 초안 작성을 위한 개략적인 절차 등을 담고 있습니다.

이날 투표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탄핵 추진과 관련, 의회에서 이뤄진 첫 표결입니다.

하원은 이날 오전 결의안 표결에서 찬성 232, 반대 196표로 결의안을 승인했습니다.

하원 의석 분포는 총 435석으로 민주당 234석, 공화당 198석, 무소속 1석으로 두 자리는 공석입니다.

AP는 양당 의원들이 당의 노선에 따라 투표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결의안에는 그동안 하원 정보위를 중심으로 3개 상임위원회가 비공개로 증인의 증언을 청취한 것과 관련, 공개 청문회를 여는 방안에 관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백악관 측이 조사 절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다만 백악관이 하원의 문서·증인 요청을 거부할 경우 하원도 백악관의 요구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AFP는 표결 결과와 관련, "하원은 대통령 탄핵조사의 새로운 단계를 열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