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에게 조의문 보내고 발사체 쏜 北…속내는?
입력 2019.11.01 (06:31) 수정 2019.11.01 (06: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에 조의문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발표한지 3시간여 만에 발사체를 발사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조의문이 남북관계 개선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키웠지만,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가 쉽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에 조의문을 보냈습니다.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그제 오후 판문점에서 조의문을 받아 그젯밤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대통령에게 위로의 메시지 전했습니다."]

청와대가 어제 낮 김 위원장의 조의 소식을 발표한지 3시간여 만에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했습니다.

북한의 금강산 실무회담 거부 등 남북관계 경색 국면에서 다소 예상을 벗어난 조의여서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키웠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발사체 발사로 김 위원장의 조의와 남북관계 상황은 별개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과 남측의 첨단무기 도입을 비난하며 재래식 무기개발을 지속해왔습니다.

김 위원장의 조의는 세차례 정상회담을 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의례적 예의 표시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조의문을 전달한 것은 정상 간에 외교적 예의 또는 도의적 측면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이고요, 이것을 긍정적인 메시지로 바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고 봅니다."]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오히려 대미 압박 성격이 짙습니다.

북한은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이 성과없이 끝난 뒤 김계관과 김영철까지 내세워 미국에 안전보장 조치 등을 요구했습니다.

이번 단거리 발사체 발사도 신무기를 개발하면서 미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문 대통령에게 조의문 보내고 발사체 쏜 北…속내는?
    • 입력 2019-11-01 06:32:45
    • 수정2019-11-01 06:38:21
    뉴스광장 1부
[앵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에 조의문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발표한지 3시간여 만에 발사체를 발사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조의문이 남북관계 개선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키웠지만, 경색된 남북관계를 풀기가 쉽지 않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김민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 모친상에 조의문을 보냈습니다.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그제 오후 판문점에서 조의문을 받아 그젯밤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대통령에게 위로의 메시지 전했습니다."]

청와대가 어제 낮 김 위원장의 조의 소식을 발표한지 3시간여 만에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했습니다.

북한의 금강산 실무회담 거부 등 남북관계 경색 국면에서 다소 예상을 벗어난 조의여서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도 키웠습니다.

북한은 그러나 발사체 발사로 김 위원장의 조의와 남북관계 상황은 별개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은 한미연합훈련과 남측의 첨단무기 도입을 비난하며 재래식 무기개발을 지속해왔습니다.

김 위원장의 조의는 세차례 정상회담을 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의례적 예의 표시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홍민/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 : "조의문을 전달한 것은 정상 간에 외교적 예의 또는 도의적 측면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이고요, 이것을 긍정적인 메시지로 바로 해석하는 것은 무리라고 봅니다."]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는 오히려 대미 압박 성격이 짙습니다.

북한은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이 성과없이 끝난 뒤 김계관과 김영철까지 내세워 미국에 안전보장 조치 등을 요구했습니다.

이번 단거리 발사체 발사도 신무기를 개발하면서 미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기 위한 목적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