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문화유산 日 ‘슈리성’ 전소…원인 조사중
입력 2019.11.01 (10:46) 수정 2019.11.01 (11:1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국보이자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한 오키나와 '슈리성'에서 불이 나 성 전체가 소실됐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슈리성이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맨 위쪽 기둥이 내려앉고 곧이어 아래쪽까지 차례로 무너집니다.

불이 난 건 어제 새벽 2시 반쯤 입니다.

중심 건물인 정전을 비롯해 7개 건물이 순식간에 잿더미가 됐습니다.

[소방관 : "불이 정전에서 북전으로 옮겨붙었고, 남전으로도 옮겨붙은 상황입니다."]

슈리성은 500년 전 류큐 왕국 시대에 지어진 가장 큰 목조 건축물로 일본 국보로 지정돼 있는 오키나와의 상징입니다.

태평양 전쟁 중에 소실됐다가 1992년부터 순차적으로 복원돼 2000년에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록됐습니다.

[다마키/오키나와현 지사 : "류큐 왕국의 상징이고 역사와 문화가 깃든 슈리성을 반드시 복원시켜야 한다는 생각도 강하게 들었습니다."]

류큐 왕국 시절 일본에 정복당한 오키나와 원주민들에게 슈리성은 역사의 상징 그 자체이기에 상실감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오키나와 주민 : "역사적 유산이 전부 불타 사라졌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안타깝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 슈리성에서는 축제가 열리고 있었고 불이 난 어제 새벽에도 준비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 세계문화유산 日 ‘슈리성’ 전소…원인 조사중
    • 입력 2019-11-01 10:39:34
    • 수정2019-11-01 11:17:37
    지구촌뉴스
[앵커]

일본의 국보이자 세계문화유산이기도 한 오키나와 '슈리성'에서 불이 나 성 전체가 소실됐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보도에 하송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일본 오키나와에 있는 슈리성이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맨 위쪽 기둥이 내려앉고 곧이어 아래쪽까지 차례로 무너집니다.

불이 난 건 어제 새벽 2시 반쯤 입니다.

중심 건물인 정전을 비롯해 7개 건물이 순식간에 잿더미가 됐습니다.

[소방관 : "불이 정전에서 북전으로 옮겨붙었고, 남전으로도 옮겨붙은 상황입니다."]

슈리성은 500년 전 류큐 왕국 시대에 지어진 가장 큰 목조 건축물로 일본 국보로 지정돼 있는 오키나와의 상징입니다.

태평양 전쟁 중에 소실됐다가 1992년부터 순차적으로 복원돼 2000년에는 세계문화유산으로도 등록됐습니다.

[다마키/오키나와현 지사 : "류큐 왕국의 상징이고 역사와 문화가 깃든 슈리성을 반드시 복원시켜야 한다는 생각도 강하게 들었습니다."]

류큐 왕국 시절 일본에 정복당한 오키나와 원주민들에게 슈리성은 역사의 상징 그 자체이기에 상실감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오키나와 주민 : "역사적 유산이 전부 불타 사라졌다고 생각하니까 정말 안타깝습니다."]

화재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 슈리성에서는 축제가 열리고 있었고 불이 난 어제 새벽에도 준비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KBS 뉴스 하송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