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산후도우미가 신생아 학대…허술한 자격요건
입력 2019.11.01 (11:10)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 여성이 침대에 누워 있는 신생아를 이리저리 세차게 흔들더니 소리가 날 정도로 때립니다.

["자거라 자, 이놈의 XX. 왜 못자냐."]

아이가 울음을 터뜨리자 침대에 내던지기까지 하더니 분이 풀리지 않는 듯 데리고 나가면서 소리를 지릅니다.

["으악!"]

산후도우미 59살 A씨는 한 시간여 동안 생후 25일된 아이를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A씨는 정부가 지원하는 신생아건강관리서비스를 통해 고용된 산후도우미.

정부에서 채용하고 훈련시킨 사람을 보내준다고 생각했지만 믿음이 깨졌습니다.

[피해 신생아 부모 : "애기 돌보는 사람인데 기본적인 상식이나 인성교육이나 이런건 다 시켜 주셔야 하는데. 저희는 이제 어디를 믿어야 할지..."]

산모.신생아건강관리서비는 2006년부터 정부가 지원해온 사업으로, 산후도우미 자격은 60시간 교육만 이수하면 받을 수 있습니다.

아이 돌보미 자격을 위한 교육과정에는 아동학대 예방교육이 포함돼 있지만, 산모와 신생아를 돌보는 산후 도우미 교육에는 별도 학대 예방교육은 없습니다.

게다가 문제가 생겨도 파견기관이 제재를 받을 뿐 산후도우미 개인에게는 자격을 제한할 수도 없습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음성변조 : "마련된 부분은 없는데 이제는 조금 그 부분에 대해서 방지 방안을 마련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KBS 뉴스 김서정입니다.
  • [자막뉴스] 산후도우미가 신생아 학대…허술한 자격요건
    • 입력 2019-11-01 11:10:55
    자막뉴스
한 여성이 침대에 누워 있는 신생아를 이리저리 세차게 흔들더니 소리가 날 정도로 때립니다.

["자거라 자, 이놈의 XX. 왜 못자냐."]

아이가 울음을 터뜨리자 침대에 내던지기까지 하더니 분이 풀리지 않는 듯 데리고 나가면서 소리를 지릅니다.

["으악!"]

산후도우미 59살 A씨는 한 시간여 동안 생후 25일된 아이를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A씨는 정부가 지원하는 신생아건강관리서비스를 통해 고용된 산후도우미.

정부에서 채용하고 훈련시킨 사람을 보내준다고 생각했지만 믿음이 깨졌습니다.

[피해 신생아 부모 : "애기 돌보는 사람인데 기본적인 상식이나 인성교육이나 이런건 다 시켜 주셔야 하는데. 저희는 이제 어디를 믿어야 할지..."]

산모.신생아건강관리서비는 2006년부터 정부가 지원해온 사업으로, 산후도우미 자격은 60시간 교육만 이수하면 받을 수 있습니다.

아이 돌보미 자격을 위한 교육과정에는 아동학대 예방교육이 포함돼 있지만, 산모와 신생아를 돌보는 산후 도우미 교육에는 별도 학대 예방교육은 없습니다.

게다가 문제가 생겨도 파견기관이 제재를 받을 뿐 산후도우미 개인에게는 자격을 제한할 수도 없습니다.

[보건복지부 관계자/음성변조 : "마련된 부분은 없는데 이제는 조금 그 부분에 대해서 방지 방안을 마련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KBS 뉴스 김서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