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 기내서 대한항공 여승무원 성추행
입력 2019.11.01 (11:11) 수정 2019.11.01 (11:46) 사회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한국으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항공사 여승무원을 성추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로 오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과 수행원 42살 A씨를 입건했습니다.

도르지 소장은 전날 오후 8시 5분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항공기 안에서 20대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도르지 소장의 수행원 A씨도 20대 여성 승무원의 어깨를 감싸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항공사 측은 범행 직후 도르지 소장 일행의 성추행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항공기 도착 시간에 맞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으로 출동했으나 도르지 소장 일행을 석방했습니다.

주한몽골대사관 직원 등은 도르지 소장 일행이 외교관 면책특권 등의 내용을 담은 '외교관계에 관한 빈협약' 적용 대상이라고 주장하자 경찰이 이들을 석방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야간 시간인 데다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빈협약 대상이라고 해 일단 석방한 상태"라며 "소장이 협약 대상 인물인지 등을 확인하고 조만간 이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몽골 헌법재판소장, 기내서 대한항공 여승무원 성추행
    • 입력 2019-11-01 11:11:13
    • 수정2019-11-01 11:46:50
    사회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한국으로 오는 비행기 안에서 항공사 여승무원을 성추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단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로 오드바야르 도르지 몽골 헌법재판소장과 수행원 42살 A씨를 입건했습니다.

도르지 소장은 전날 오후 8시 5분쯤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공항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항공기 안에서 20대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도르지 소장의 수행원 A씨도 20대 여성 승무원의 어깨를 감싸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항공사 측은 범행 직후 도르지 소장 일행의 성추행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항공기 도착 시간에 맞춰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으로 출동했으나 도르지 소장 일행을 석방했습니다.

주한몽골대사관 직원 등은 도르지 소장 일행이 외교관 면책특권 등의 내용을 담은 '외교관계에 관한 빈협약' 적용 대상이라고 주장하자 경찰이 이들을 석방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야간 시간인 데다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빈협약 대상이라고 해 일단 석방한 상태"라며 "소장이 협약 대상 인물인지 등을 확인하고 조만간 이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