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청·함양 사건 합동위령제 열려
입력 2019.11.01 (13:14) 수정 2019.11.01 (13:14) 창원
6·25 전쟁 당시
민간인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식이 오늘(1일)
산청·함양사건 추모공원에서 열렸습니다.
추모식에는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와
정구창 행정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장,
유족 등 600여 명이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산청·함양사건은
6·25 전쟁 중인 1951년 2월
산청과 함양 일대에서
705명의 양민이
국군에 의해 학살된 사건입니다.
  • 산청·함양 사건 합동위령제 열려
    • 입력 2019-11-01 13:14:16
    • 수정2019-11-01 13:14:35
    창원
6·25 전쟁 당시
민간인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식이 오늘(1일)
산청·함양사건 추모공원에서 열렸습니다.
추모식에는
박성호 경상남도 행정부지사와
정구창 행정안전부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장,
유족 등 600여 명이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습니다.
산청·함양사건은
6·25 전쟁 중인 1951년 2월
산청과 함양 일대에서
705명의 양민이
국군에 의해 학살된 사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