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음주운전 방조 혐의 대리기사 '무죄'
입력 2019.11.01 (15:19) 창원
음주운전자와 함께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대리기사가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창원지법은
대리운전으로 목적지에 다다른 뒤
술에 취한 손님이
자신의 차를 운전하려는 것을 알면서도
승용차 열쇠를 건네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5살 A 씨에게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대리기사가 손님의 요청에 의해
시동을 켠 상태에서 내렸다고 하더라도
차주의 운전을 예상할 수 없었고
책임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시했습니다.
  • 법원, 음주운전 방조 혐의 대리기사 '무죄'
    • 입력 2019-11-01 15:19:41
    창원
음주운전자와 함께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대리기사가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창원지법은
대리운전으로 목적지에 다다른 뒤
술에 취한 손님이
자신의 차를 운전하려는 것을 알면서도
승용차 열쇠를 건네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65살 A 씨에게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대리기사가 손님의 요청에 의해
시동을 켠 상태에서 내렸다고 하더라도
차주의 운전을 예상할 수 없었고
책임이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